전체기사

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24.6℃
  • 박무서울 21.8℃
  • 박무대전 23.8℃
  • 맑음대구 23.2℃
  • 박무울산 22.4℃
  • 박무광주 24.3℃
  • 박무부산 21.6℃
  • 맑음고창 24.2℃
  • 흐림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0.2℃
  • 맑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3.8℃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Viettel과 퀄컴, 5G 기반시설 개발 위해 협업

URL복사

(베트남 하노이 및 샌디에이고 2022년 5월 16일 PRNewswire=모던뉴스) Viettel Group과 퀄컴 테크놀로지(Qualcomm Technologies, Inc.)가 Massive MIMO 역량과 DU(Distributed Unit)를 바탕으로 차세대 5G RU(Radio Unit)의 협력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이 협력 프로젝트는 베트남과 세계 시장에서 5G 네트워크 기반시설과 서비스의 개발 및 출시 속도를 높이는 데 집중한다.

Mr. Hoang Dinh Hai Truyen, Representative of Viettel High Technology Industries Corporation and Mr. Durga Malladi, Senior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Mobility and Infrastructure, Qualcomm Technologies.
Mr. Hoang Dinh Hai Truyen, Representative of Viettel High Technology Industries Corporation and Mr. Durga Malladi, Senior Vice President and General Manager, Mobility and Infrastructure, Qualcomm Technologies.

Viettel은 Qualcomm(R) X100 5G RAN Accelerator Card와 Massive MIMO Qualcomm(R) QRU100 5G RAN Platform에 자사의 첨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결합함으로써, 고성능 Open RAN Massive MIMO 솔루션의 개발과 상업화 속도를 높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간편한 네트워크 배치와 총소유비용(TCO)을 절감을 도모할 전망이다.

Viettel은 퀄컴이 신뢰하며, 이번 신형 5G 칩셋의 개발 및 적용에 참여한 네 곳의 글로벌 파트너 중 하나다. 퀄컴에 따르면, 이번 파트너십은 무선 에코시스템을 발전시키고, 혁신 주기 속도를 높이는 데 일조할 전망이라고 한다.

Viettel High Technology의 제너럴 디렉터 Nguyen Vu Ha는 "자사는 5G를 포함해 새로운 통신 기술 채택을 개척해왔다"라며 "자사의 5G gNodeB 프로젝트에 퀄컴 테크놀로지가 핵심 기술 공급업체로 참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사와 퀄컴 테크놀로지 간의 이번 협력 프로젝트는 '메이드 인 베트남'의 5G 기반시설을 위한 베트남 국가 전략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퀄컴 테크놀로지 무선 모뎀 및 기반시설(Cellular Modems and Infrastructure) 부문의 선임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인 Durga Malladi는 "자사는 5G 부문의 세계적인 기술 선두주자로서, 베트남의 차세대 무선 네트워크를 위한 토대를 구축할 Open RAN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Viettel과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Viettel 소개

Viettel은 베트남 인구의 97%를 커버하는 대규모 4G 통신 기반시설을 구축했으며, 베트남에서 5G 채택을 개척했다. Viettel은 지금까지 16개 베트남 도시와 성에 5G 서비스를 제공했다. Viettel은 디지털 사회를 위한 견고한 토대를 구성하는 장치, RAN(Radio Access Network), 전송망 및 코어 네트워크를 포함하는 완전한 네트워크 요소를 개발한다.

퀄컴 소개

퀄컴은 세계 굴지의 무선 기술 혁신업체이자 5G 개발, 출시 및 확장을 추진하는 원동력이다. 퀄컴(Qualcomm Incorporated)의 자회사인 퀄컴 테크놀로지(Qualcomm Technologies, Inc.)는 여러 자회사와 함께 주로 모든 엔지니어링, 연구개발 기능과 QCT 반도체 사업을 포함하는 모든 제품 및 서비스 사업을 운영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쌍용차 인수제안서 오늘 마감…다음주 중 결정 전망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쌍용자동차의 인수제안서 제출기한이 24일 마감된다. 쌍방울그룹이 인수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이르면 다음주 중 쌍용자동차 인수주체가 결정될 전망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이날 오후 3시 인수제안서 제출을 마감한다. 쌍방울그룹은 "오늘(24일) 오후에 인수제안서를 낼 계획"이라며 "KG그룹 컨소시엄보다 높은 금액을 써서 낼 것"이라고 말했다. EY한영회계법인은 공개입찰에 참여한 쌍방울이 제출한 서류를 검토해 이르면 다음주 중 결과를 통보한다. 앞서 쌍용차와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지난달 KG그룹 컨소시엄을 인수예정자로 정했다. 인수 대금 규모와 인수 이후 운영자금 확보계획, 고용보장 기간 등에 중점을 둔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KG컨소시엄은 약 3500억원을, 쌍방울그룹은 약 3800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그룹은 300억원을 더 높게 써냈음에도 우선 인수예정자로 선정되지 못한 데 대해 불만을 내비치기도 했다. KG그룹과 파빌리온PE가 막판에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은 입찰 담합이라고 주장하는 한편, 서울중앙지법에 인수 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도 냈다. 이후 쌍용자동차는 지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 한국전쟁 72주년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국군 및 유엔군 참전용사와 후손 등과 오찬을 가졌다. 참전용사와 후손 200여명, 유엔 참전국 외교사절, 한미 군 주요 지휘관 등이 초청된 이날 오찬은 오전 11시30분께부터 오후 1시10분께까지 1시간40분가량 서울신라호텔에서 진행됐다. 특히 70여년 만에 부친 유해를 찾게 된 고(故) 김학수 일병의 딸, 50여년 만에 북한을 탈출해 귀환한 국군참전용사 유재복·김종수·이대봉씨도 특별히 초청됐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 우리가 누리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은 국군과 유엔군 참전용사의 피와 땀,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된 것"이라며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용기와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대한민국도 국제사회에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자유를 지키는 데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지난 화요일 자체 기술로 누리호 발사에 성공, 우주로 가는 길을 열었다"며 "여러분이 계시지 않았다면 그날의 영광은 없었을 것이다. 여러분이 대한민국의 오늘을 있게 한 영웅"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참전용사 후손과 주한미군 장병들에게도 "대한민국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