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4.2℃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경제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증거금 100조원 넘었다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주 청약 둘째 날 증거금이 104조원 넘게 모였다. 청약을 넣은 투자자는 420만명을 넘어섰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상장 대표주관사 KB증권의 청약 경쟁률은 64대 1, 증거금은 48조2816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신증권은 경쟁률 57대 1, 증거금 21조6995억원 규모다. 신한금융투자는 경쟁률 56대 1, 증거금 20조6211억원이 모였다.

미래에셋증권은 경쟁률 200대 1, 증거금 6조8800억원 수준이다. 신영증권은 경쟁률 58대 1, 증거금 1조94100억원을 기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경쟁률 69대 1, 증거금 2조3052억원을 넘고 있다. 하이투자증권은 경쟁률 57대 1, 증거금 1조9446억원 규모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일반 청약자에게 총 1097만482주를 배정한다. 일반투자자는 KB증권(공동대표주관사)과 대신증권·신한금융투자(공동주관사), 미래에셋증권·신영증권·하나금융투자·하이투자증권(인수회사)까지 총 7개 증권사에서 청약을 할 수 있다.

증권사별 배정 물량은 KB증권이 502만8138주로 가장 많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각각 251만4068주다. 미래에셋증권과 하나금융투자, 신영증권, 하이투자증권은 각각 22만8552주를 배정한다.

청약 방식은 균등과 비례가 50%씩으로 투자자들의 경쟁률 눈치싸움이 치열하다. 균등배정 0주 증권사가 나오며 경쟁률에 대한 관심은 막판까지 뜨거울 전망이다.

최소단위 10주에 증거금은 절반을 내야 하는 만큼 최소 배정받으려면 150만원을 내야 한다. 중복청약, 이중청약은 할 수 없다.

LG에너지솔루션에 대한 일반투자자 청약은 이날까지 이틀간 진행된다. 청약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통상적인 공모주 청약과 동일하다.

앞서 기관 수요예측에서는 국내 기관 1536곳, 해외 기관 452곳 등 1988개 기관이 참여해 수요예측 경쟁률이 2023대 1을 기록했다. 주문 규모는 1경5203조원에 달해 공모가는 최상단인 30만원으로 결정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공모주 청약을 마치고 오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시작이 반…반드시 통합과 협치 이뤄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1기 내각'의 컨트롤타워로 한덕수 국무총리를 임명했다. 국회가 전날 한 총리의 임명동의안을 가결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이자 제48대 총리로 한총리가 취임하게 된 것이다. 한 총리는 장면·백두진·김종필·고건 전 총리에 이어 다섯 번째로 총리를 2번 역임하는 총리가 되었다. 제8회 행정고시 합격 후 통상 분야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 국무총리까지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대통령 경제수석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이번에 윤석열정부의 초대 국무총리가 됨으로써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중용된 셈이다. 내각구성 난항…반대를 위한 반대로 발목잡기했다 지적 윤석열정부가 한총리를 지명한 것은 바로 통합(統合)과 협치(協治)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그러나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 일부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등을 요구하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오다가 6.1 지방선거 등을 감안해 한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하고 임명동의안에 가결한 것이다. 그동안 이렇게 1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