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23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6.5℃
  • 연무서울 25.0℃
  • 맑음대전 26.3℃
  • 맑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1℃
  • 맑음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3.4℃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7.4℃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정치

언론현업단체 6곳 "민주당·국힘 양자 TV토론은 명백한 갑질...야합 결과"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지상파 방송 3사의 양자TV토론에 대해 언론 현업 단체 6곳이 "명백한 갑질"이라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PD연합회, 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 한국영상기자협회는 17일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비상식과 불공정이 난무하는 양자토론은 명백한 '갑질'"이라며 "애초 방송사가 여야후보 4자 토론을 제안했지만 TV토론을 자기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이용하려는' 거대 양당의 야합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제20대 대통령선거가 이제 50일 앞으로 다가온 현재, 시민들은 아직 단 한 번도 방송을 통해 각 정당 대선후보자의 장단점을 비교할 공정한 다자간 토론을 본 적이 없다"며 "거대 양당들이 표 계산 속에 각종 토론 참석 여부를 판단하면서 국민의 알 권리는 계속 뒷전으로 밀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대선후보 TV토론 기준은 국회 의석수 5석 이상 정당의 후보, 직전 대선 3% 이상 득표, 이전 총선 또는 지방선거 비례대표 선거에서 3% 이상 받은 정당의 후보, 선거 운동기간 시작 전 한 달 여론조사 평균 지지율 5% 이상으로 규정되어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양자 TV토론'으로 합의한 데 이어 지상파 방송 3사에서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언론단체들은 "코로나 상황 속, 후보자들을 가까이 접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공정성과 다양성이 보장되는 TV토론은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올바른 참정권 행사를 위해 가장 중요한 선거 절차"라며 "이런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만 참석하는 양자 TV토론은 소수 정당 후보는 물론이고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심각한 불공정 행위이며, 거대 양당의 정치적 횡포"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공공재인 지상파 방송을 정치적으로 오남용하려는 양자토론 계획을 포기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상파 3사에도 "국민의 자산인 전파가 불공정한 정치적 이득을 취하는 도구로 쓰여서야 되겠는가"라며 "공직선거법의 정신을 존중하고 자격 있는 모든 정치세력에 대해 공정한 토론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김동연, "'K-특급' 통해 소상공인·소비자 보호" 공약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기도형 공공플랫폼 'K-특급'을 통해 골목상권과 종사자, 소비자가 상생하는 지역경제 모델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동연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플랫폼 경제가 발전하면서 우리 삶이 한층 편리해지고 있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과점적인 거대 플랫폼 기업이 등장해 시장이 왜곡되고 기술혁신이 저해되고 있고, 또 소비자와 해당 분야 종사자의 기여로 축적된 테이터에 기반한 이익도 적정한 재분배 없이 거대 플랫폼 기업이 독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이재명 전 지사가 시작한 '배달특급'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공공플랫폼을 확장해 '이재명 정책 노선'을 충실히 이어갈 의지를 분명히 했다. 먼저 기존의 배달플랫폼을 더욱 확장하고 강화한 '배달특급2.0'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20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누적거래액 1500억 원, 회원 75만 명을 돌파하며 전국의 많은 지자체들이 만든 배달 플랫폼 가운데 독보적인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개수수료 1%로 약 150억 원의 추가 수익을 소상공인에게 돌려주며 공공플랫폼의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시작이 반…반드시 통합과 협치 이뤄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1기 내각'의 컨트롤타워로 한덕수 국무총리를 임명했다. 국회가 전날 한 총리의 임명동의안을 가결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이자 제48대 총리로 한총리가 취임하게 된 것이다. 한 총리는 장면·백두진·김종필·고건 전 총리에 이어 다섯 번째로 총리를 2번 역임하는 총리가 되었다. 제8회 행정고시 합격 후 통상 분야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 국무총리까지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대통령 경제수석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이번에 윤석열정부의 초대 국무총리가 됨으로써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중용된 셈이다. 내각구성 난항…반대를 위한 반대로 발목잡기했다 지적 윤석열정부가 한총리를 지명한 것은 바로 통합(統合)과 협치(協治)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그러나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 일부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등을 요구하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오다가 6.1 지방선거 등을 감안해 한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하고 임명동의안에 가결한 것이다. 그동안 이렇게 1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