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4.5℃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5.4℃
  • 구름조금대구 6.2℃
  • 구름조금울산 5.4℃
  • 구름많음광주 6.8℃
  • 구름많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조금제주 9.9℃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8℃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경남대, 교육부 ‘2021 교육기부 우수기관’ 선정

URL복사

 

[시사뉴스 정은주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추진하는 ‘2021년 교육기부 우수기관 인증제’에서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교육기부 우수기관 인증제는 창의적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의 사회 환원과 나눔 문화 정착에 앞장서는 기업 및 대학, 공공기관, 대학생 교육기부 동아리 등을 발굴해 선정하는 제도이다.

 

경남대는 지난 2018년 체육·예술 교육기부 경상권 거점대학으로 선정된 이래 경상권 도서벽지 학교, 지역아동센터, 장애인복지관 등 소외지역 및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기부를 추진해왔다.

 

특히, 오랜 기간 동안 체육·예술 분야에서 축적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전문성을 바탕으로 우수한 교수진을 통해 경상권 내 체육·예술 교육을 선도하고, 학생 활동 중심 수업 방법, 체험활동 프로그램, 교수법 개선 등 다양한 교육 컨설팅을 함께 운영하며 교육기부 거점대학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왔다.

 

이번 선정으로 경남대는 오는 2024년 12월 31일까지 3년 간 교육기부 우수기관 자격을 유지하게 됐다.

 

이와 함께 교육기부 관련 활동에 사용될 ‘교육기부 인증 마크’와 교육기부 포털 사이트 소개 및 홍보, 재단 명의 봉사활동 확인서, 교육기부 대상 참가 인센티브 등 각종 혜택을 받게 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김건희 통화' 서울의소리 방영금지 가처분…"사생활 부분 제외 공개 가능"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법원, 사생활발언 제외 "공공의이익" 기각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 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사건에 대해, 법원이 사생활 부분을 제외하고 방송 등을 해도 된다고 판단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1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재판부는 대화 녹음 중 ▲공적 영역과 무관한 김씨 자신 또는 윤석열 후보자를 비롯한 가족들의 개인적인 사생활 관련 발언 ▲이 기자가 녹음한 것으로 '이 기자가 포함되지 않은 공개되지 않은 타인 간의 대화' 부분만 받아들였다. 이와 관련 재판부는 "공적 영역과 전혀 무관하게 채권자(김건희) 가족들의 개인적인 사생활 관한 내용을 방송·공개하는 것"이라며 "그런 내용의 방송·공개로 인해 채권자가 회복하기 어려운 중대하고 현저한 손해를 입을 우려가 있다"고 봤다. 다만 나머지 가처분 주장에 대해 재판부는 "이 사건 녹음파일의 취득 방식이 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