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3 (일)

  • 흐림동두천 -1.0℃
  • 구름많음강릉 -0.6℃
  • 흐림서울 0.8℃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3.0℃
  • 흐림울산 4.9℃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6.3℃
  • 흐림고창 2.5℃
  • 제주 9.7℃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0.5℃
  • 흐림거제 4.2℃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경산시 서부1동 청년회, 회장단 이∙취임식 개최

URL복사

 

[시사뉴스 강준민 기자] 서부1동 청년회는 지난 4일 경산아트라움웨딩에서 서부1동청년회원, 지역의원, 서부1동장, 봉사단체회장, 경산시청년연합회장(김호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부1동 청년회 전역식 및 회장단 이・취임식을 개최했다.

 

최승훈 이임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회원들과 함께 지역을 위해 봉사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신임회장을 중심으로 더 활기찬 서부1동 청년회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조정래 취임회장은 “무한한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하며, 살기 좋은 서부1동을 만드는 데 청년회가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서부1동 청년회는 그간 노인의 날 기념행사, 동민체육대회 등 각종 지역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왔고 나눔 문화 확산에도 앞장서 다양한 봉사활동에 참여하였으며, 서부1동의 화합과 번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이날 이취임식에서도 청년회원들의 정성을 담은 이웃돕기 성금 50만 원을 기탁했다.

 

전미경 서부1동장은 “지역의 발전과 나눔을 위해 앞장서 주시는 청년회원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조정래 신임 회장님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서부1동 청년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2022년 한국경제 ‘적신호’, 서민 체감경기 부진 속 ‘차이나리스크’ 부상
현대경제연구원 ‘10대 경제키워드’ 발표...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 한국은행 출구전략으로 ‘금리인상’...가계부채 부실화 “경제 활력 저하 가능성 높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현대경제연구원이 2022년을 AFTER TIMES(코로나 이후 미래)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경연은 ▲글로벌경제의 완만한 개선 ▲미 연준이 제로금리 탈출 ▲신흥시장의 불안정성 확대 ▲팬데믹 불확실성 속 정상화 단계 진입 ▲차이나리스크 심화 ▲한국은행의 출구전략 지속 ▲보복 소비 기대와 회복 지연 우려 병존 ▲경기상승세의 둔화 ▲서민 체감경기의 부진 ▲장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10대 키워드’로 꼽았다. 결론적으로 한국경제를 비롯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을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차이나리스크가 심화 한국 수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 여기에 한국은행의 탈출전략이 금리상승으로 이어지며 서민경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전망이다. 현경연은 대안으로 “현재 중요한 성장동력인 수출경기 회복을 위해 수출시장의 외연확대와 시장별 차별화된 접근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한국경제의 적신호를 예고한 ‘10대 키워드’ 중 우리나라와 밀접한 키워드를 중심으로 정리했다. 글로벌경제 완

정치

더보기
박선영 전 동국대 교수, “코딩, 초중고부터 제대로 가르치자” 밝혀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오는 6월 서울교육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선영 전 동국대 교수가 “초중고부터 코딩교육을 제대로 가르치자”며 코딩 공교육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박 전 교수는 18일 SNS에 올린 글에서 “4차 산업시대에 우리 아이들이 단 몇 년 안에 먹고살 수 있는 일, 선택할 수 있는 직업을 가르치고 비전을 세워주기 위해서는 코딩교육 확대가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서울 대치동에서는 코딩을 배우려는 학생들이 학원으로 몰려 비싼 수업료에도 불구하고 280대1의 경쟁률을 기록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적었다. 학교에서 형식적으로 하는 둥 마는 둥 가르치다보니 답답한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학원으로 보내고 이 바람에 동기부여가 안되고 기초가 갖춰지지 않은 어린이들에게는 코딩교육이 지옥이나 다름없는 실정이라고 했다. 반면 미국, 영국, 이스라엘, 인도, 일본 등 선진국은 20여년 전부터 초등학교에서 코딩교육을 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영재학교이긴 하지만 북한조차도 코딩교육의 일종의 컴퓨터 언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IT강국이라면서 선심성,교육 포퓰리즘으로 100만원씩 하는 태블릿PC를 학생들한테 나눠줄 것이 아니라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