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2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4.2℃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맑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1.8℃
  • 맑음보은 22.1℃
  • 맑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5℃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3℃
기상청 제공

사회

청주 어린이집 2곳서 72명 집단감염...영유아 원생만 35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충북 청주에서 어린이집 집단감염이 확산돼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6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상당구 A어린이집, 서원구 B어린이집과 관련한 집단감염이 각각 49명, 33명으로 늘었다.

A어린이집은 지난 1일 특별활동강사 첫 확진 후 원생 26명, 종사자 2명, 가족 등 기타 20명이 무더기로 확진됐다.

B어린이집은 원생 9명, 종사자 3명, n차 21명이 집단 감염됐다. 최초 확진자는 지난 3일 중학생 확진자 가족에게 연쇄 감염된 원생이다.

현재 두 곳 어린이집은 폐쇄 조치된 상태다.

최근 청주지역 확진자의 절반 이상도 어린이집 관련이다.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청주시 전체 확진자 98명 중 63명(64.2%)이 어린이집을 연결고리로 감염됐다.

아직 집단감염으로 분류되진 않았으나 상당구와 서원구의 또다른 어린이집에서도 3명,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청주시는 어린이집 집단감염 고리를 끊기 위해 6일부터 17일까지 어린이집 원생과 종사자를 제외한 외부인 출입을 금지한다.

각 가정에도 ▲가정돌봄이 가능한 경우 등원 자제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감염위험시설 방문 후 어린이집 통보 및 등원 제한 ▲유증상 등원 제한 등의 방역 수칙을 권고했다.

지난달 15일부터 시작된 보육교사 추가 접종(부스터샷)에도 행정력을 모은다.

시 관계자는 "상황을 지켜보며 구역별 내지 시 전역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명령까지도 고려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청주지역 어린이집 집단감염 사태는 지난해 2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지난해 수차례 어린이집 휴원명령을 내렸던 청주시는 정부의 '위드코로나' 지침에 맞춰 아직 휴원명령을 발동하지 않고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김동연, "'K-특급' 통해 소상공인·소비자 보호" 공약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경기도형 공공플랫폼 'K-특급'을 통해 골목상권과 종사자, 소비자가 상생하는 지역경제 모델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김동연 후보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플랫폼 경제가 발전하면서 우리 삶이 한층 편리해지고 있지만 특정 분야에서 독과점적인 거대 플랫폼 기업이 등장해 시장이 왜곡되고 기술혁신이 저해되고 있고, 또 소비자와 해당 분야 종사자의 기여로 축적된 테이터에 기반한 이익도 적정한 재분배 없이 거대 플랫폼 기업이 독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이재명 전 지사가 시작한 '배달특급'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으로 공공플랫폼을 확장해 '이재명 정책 노선'을 충실히 이어갈 의지를 분명히 했다. 먼저 기존의 배달플랫폼을 더욱 확장하고 강화한 '배달특급2.0'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2020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누적거래액 1500억 원, 회원 75만 명을 돌파하며 전국의 많은 지자체들이 만든 배달 플랫폼 가운데 독보적인 성과를 올렸다고 평가했다. 특히 중개수수료 1%로 약 150억 원의 추가 수익을 소상공인에게 돌려주며 공공플랫폼의 필요성과 실현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시작이 반…반드시 통합과 협치 이뤄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1기 내각'의 컨트롤타워로 한덕수 국무총리를 임명했다. 국회가 전날 한 총리의 임명동의안을 가결해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이자 제48대 총리로 한총리가 취임하게 된 것이다. 한 총리는 장면·백두진·김종필·고건 전 총리에 이어 다섯 번째로 총리를 2번 역임하는 총리가 되었다. 제8회 행정고시 합격 후 통상 분야에서 엘리트 코스를 밟아 국무총리까지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 대통령 경제수석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 때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국무총리를 역임했다. 이번에 윤석열정부의 초대 국무총리가 됨으로써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중용된 셈이다. 내각구성 난항…반대를 위한 반대로 발목잡기했다 지적 윤석열정부가 한총리를 지명한 것은 바로 통합(統合)과 협치(協治)를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그러나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 일부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등을 요구하며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오다가 6.1 지방선거 등을 감안해 한 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에 찬성하기로 당론을 정하고 임명동의안에 가결한 것이다. 그동안 이렇게 1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