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3.5℃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2.1℃
  • 구름조금광주 -2.9℃
  • 맑음부산 0.2℃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0.6℃
  • 구름많음강화 -9.5℃
  • 맑음보은 -9.4℃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부경대, 2021 X-Corps 페스티벌 ‘대상’

URL복사

 

[시사뉴스 정은주 기자] 국립부경대학교 실전문제연구단(단장 안용식)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 한국연구재단과 X-Corps 협의회 주관으로 최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X-Corps 페스티벌 – 현장 맞춤형 이공계 인재양성사업 연구성과 경진대회’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부경대 실전문제연구단 소속 전주현(스마트로봇융합응용공학과 석사과정 2년), 이재혁(정보통신공학과 3학년), 최용훈(정보통신공학과 3학년) 학생으로 구성된 CAL 팀(지도교수 주문갑)은 전국 25개 대학 연구단 소속 73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했다.

 

부경대 팀은 산업체 전문가와 함께 현장의 실전문제 해결연구를 수행하는 이번 경진대회에서 ‘심층신경망을 이용한 스마트 양식장용 어류 성장 및 급이 최적화 시스템’을 발표해 우수한 연구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들은 이 연구에서 틸라피아 양식장에서 발생하는 어류 크기 측정 방식과 급이 시점 결정 방식 관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자동화 스마트 양식장 시스템을 제시했다.

 

이들이 제시한 시스템은 적외선 촬영 사진과 심층신경망 모델인 YOLO를 이용해 어류를 탐지해 어류 크기를 계산하는 것은 물론, 수면에 남아 있는 사료 유무를 판단해 실시간으로 알려줌으로써 양식장을 친환경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부경대 실전문제연구단은 CAL 팀이 대상을 받은 것을 비롯해 미트미트 팀이 은상, ECO 팀이 동상을 받는 등 출전한 3개 팀이 모두 수상하는 성과를 올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법원 "김건희 측 전체 녹취파일 요구 "요청 적절 의문"…21일 결론
김건희, 이명수 기자와 7시간 통화 녹취록 열린공감TV·서울의소리 상대 가처분 신청 김건희 측 "언론·출판 자유 보호가치 없어" 서울의소리 측 "기자 밝혀, 정당 언론행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 측이 7시간43분 통화를 녹취한 유튜브방송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방영을 금지해달라며 신청한 가처분 심문에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고, 서울의소리 측은 억측이며 "공공이익"이라고 반박했다. 법원은 김씨 측이 녹취록 전체 파일을 달라고 석명을 요청한 사안에 대해 "전체 파일을 달라는 게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재판부가 강요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법원은 오는 21일 점심 무렵 가처분 결론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수석부장판사 김태업)는 20일 김씨가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명수 기자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 대리인은 "이 사건은 이명수 기자가 열린공감TV와 사전 모의를 거쳐 의도적으로 채권자(김건희)에게 접근한 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환심을 사고 답변을 유도해 몰래 녹음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와 열린공감TV가 무엇을 물어볼지 상의하고 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