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9℃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5℃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9℃
  • 맑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5.0℃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국제

오스틴 美국방 내주 방한…"상호 강화·미래 지향적 동맹 발전 약속할 것"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이 내주 한국을 방문한다. 한미 안보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오스틴 장관이 방한 일정을 위해 오는 30일 출국한다고 밝혔다. 방한 기간 오스틴 장관은 제53차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하고 주한미군 병사들을 만난다.

국방부는 "연례 안보협의회는 한·미 동맹 개발에 중심적 역할을 해 왔다"라며 "계속 국가적인 약속을 확인하고 논의할 초석을 놓는 장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안보협의회에 관해 "한반도와 동북아 번영·평화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인 동맹을 상호 강화와 미래 지향적으로 계속 발전시킨다는 약속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했다.

우리 국방부도 앞서 서욱 국방장관과 오스틴 장관이 제53차 SCM을 개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양측은 오는 2일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만날 예정이다.

이번 SCM 논의 사항으로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대북 정책 공조,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 포괄·호혜적 한미 동맹 발전을 위한 국방 협력 증진 방안 등 안보 현안이 꼽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