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2 (목)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6.4℃
  • 서울 4.8℃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5.6℃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7.7℃
  • 맑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사회

공재광 위원장, 코로나로 지친 농심(農心) 위로하는 봉사활동, 현장 행보 이어가

공 위원장,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촌 일손 부족, 앞으로도 농가에 힘 보탤 것”
공 위원장, “‘한치각’의 젊은 문화예술 전문가분들의 도전에 무한한 응원 보내”

URL복사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직전 평택시장을 역임한 공재광 국민의힘 평택시(갑) 당협위원장(이하 공 위원장)이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도우며 코로나로 지친 농심(農心)을 위로하고 통복천변에서 쓰레기를 줍는 등 봉사활동과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공 위원장은 “아침 기온이 뚝 떨어져 쌀쌀하지만 봉사의 열정만큼은 언제나 뜨거움으로 가득찬 남자”라면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농촌의 일손이 부족해진 상황이라서 앞으로도 함께 땀을 흘려주신 봉사단 회원분들과 농가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 위원장은 통복천 상류 지역을 찾아 쓰레기를 줍고 “통복천이 도심 속 하천으로서 시민들에게 편안한 휴식 공간이 되어야 함에도 각종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모습”이라면서 “쾌적하고 건강한 통복천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공 위원장은 신장2동의 평택시 복합문화공간인 한치각과 두치각 현장을 방문하여 “원도심을 살릴 수 있는 최고의 대안은 문화예술의 접목”이라고 말하며 “젊은 문화예술 전문가분들의 도전에 무한한 응원을 보낸다”고 격려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