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5.0℃
  • 흐림대전 3.2℃
  • 흐림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6.1℃
  • 맑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1.7℃
  • 맑음제주 10.0℃
  • 흐림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0.5℃
  • 흐림금산 -0.6℃
  • 맑음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e-biz

한국에자이-대교, '인지훈련·치매 예방프로그램 공급협력' MOU 체결

URL복사

 

[시사뉴스 홍은영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한국에자이와 국내 교육 전문기업 대교가 '인지훈련·치매 예방프로그램 공급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달 30일 한국에자이 본사에서 한국에자이 김은호 이사, 대교 김경호 성장사업본부 본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자리한 가운데 열린 진행된 업무 협약식에서 양사는 현재 준비중인 인지 훈련 프로그램에 대한 공급 협력과 각 사가 보유한 전문성을 결합하고 사업 확장을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에자이는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헬스케어 에코시스템 구축을 위한 관련 업무를 진행하고, 솔루션 적용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으며, 이밖에도 시니어를 대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솔루션을 위한 협업 체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교육 전문기업인 대교는 우수한 교육 콘텐츠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교육서비스를 제공, 최근 미래 동력 확보를 위해 영유아와 청소년 중심의 교육서비스에서부터 시니어 교육까지 사업 외연을 넓히고 시니어 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시니어 관련 사업 확장에 힘을 쏟고 있다.

 

이번 MOU 체결과 관련해 한국에자이 김은호 이사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일은 한 회사만 진행할 수 없다”며 “그렇기에 한국에자이는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서 다양한 회사와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에 국내 대표 교육 전문기업 대교와의 MOU를 통해 신사업 확장에 협력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의를 통해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교는 “시니어 관련 교육과 콘텐츠 사업을 시작으로 사업을 확장해 본래 강점으로 평가되는 교육과 출판, 문화 등으로 사업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밝히며 “이미 한단계 앞서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에자이와 이번 협력에 기대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양대노총, 국회에 '5인미만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 입법 촉구
민주노총-한국노총, 국회 앞서 공동 기자회견 "거대양당, 대선 국면 매몰돼 입법 책임 방기"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양대 노총은 정기국회 종료일을 하루 앞둔 8일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 노동계가 요구해온 입법을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양대노총 위원장이 참여한 가운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동계는 그간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도 근로기준법을 전면 적용해야 한다며 근로기준법 개정안의 연내 입법을 거듭 촉구해왔다. 현행 근로기준법 제11조는 이 법을 '상시 5명 이상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장'에만 적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다만 5인 미만 사업장은 근로계약, 최저임금 등 일부 조항만 적용하도록 했는데, 이 때문에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근로기준법의 '핵심 조항'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 양대 노총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은 부당해고 구제신청, 주간 근로시간 한도, 연장·휴일·야간 가산수당 적용에서 제외된다"며 "직장 내 괴롭힘 금지 등 근로기준법의 주요 조항도 적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전화위복…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것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 이 말은 노벨 문학상을 받은 아일랜드 출신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의 유명한 묘비명으로 알려진 말이다. 어떠한 중대한 사안에 있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흘러가고 어렵게 답을 찾았을 때는 이미 때가 늦어버려 생의 끝자락인 죽음의 문턱에서 후회해도 소용없는 것이 되고 만다는 상황을 자책하는 말로 인용되는 문구다. 세상사 모든 일에는 신중하게 고민하고 심사숙고해야 할 일들이 있는 반면, 때론 전광석화처럼 일사불란하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되는 일도 있다. 특히 국가의 앞날을 이끌어나가야 하는 정치 지도자는 적시 의사결정(Timely Make Decision)능력을 가지고 매 상황에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야 한다. 바로 얼마 전까지 국민의힘 돌아가는 꼬락서니가 한마디로 “우물쭈물 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다!”꼴이었다. 지난 11월 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결정되자 정권교체의 열망을 반영하듯 대선 후보자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며 경선 컨벤션 효과를 누렸다. 하지만 지난 12월 1일 한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