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5℃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3.5℃
  • 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1.4℃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0.4℃
  • 맑음강화 7.2℃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6℃
  • 구름조금거제 6.6℃
기상청 제공

정치

정부, 글로벌 메탄서약 가입 계획…"메탄 배출량 최소 30% 감축 목표"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정부가 메탄을 줄여 지구촌 기후위기 대응에 동참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글로벌 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에 가입할 계획이다. 메탄은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 중 하나다.

 

25일 외교부에 따르면 메탄(CH4)은 이산화탄소 등과 더불어 교토의정서에서 정의한 6대 온실가스 중 하나다.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로 표현한 지구온난화지수(GWP)가 21로, 이산화탄소에 비해 21배의 영향을 미치는 물질이다.

 

올해 8월에 승인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제6차 평가보고서 제1실무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메탄은 전체 지구온난화의 약 30%를 차지한다. 기온 0.5도 상승을 유발한다는 뜻이다.

 

글로벌 메탄 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에서 배출되는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한다는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연대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지난 9월 글로벌 메탄 서약 추진계획을 공동으로 발표한 이후 우리나라 등 세계 주요국들을 대상으로 서약 참여를 지속 요청해왔다.

 

우리나라의 메탄 배출량은 2018년 기준 2800만톤(CO2 환산량)으로 국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3.8%를 차지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농축수산(1220만톤, 43.6%), 폐기물(860만톤, 30.8%), 에너지(630만톤, 22.5%) 부문에서 주로 배출된다.

 

 지난 18일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에 상정된 2030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에는 메탄 배출량을 2018년 2800만톤에서 2030년 1970만톤으로 30% 줄이는 계획이 포함됐다.

 

외교부는 "관계부처는 2030년 NDC 이행계획안(로드맵)을 마련하고, 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메탄 30% 감축 방안을 차질 없이 수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