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5.8℃
  • 맑음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9.7℃
  • 구름많음광주 6.7℃
  • 구름조금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4℃
  • 구름조금금산 5.4℃
  • 흐림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9.7℃
  • 구름조금거제 10.2℃
기상청 제공

경제

유류세 15% 인하시 1ℓ당 휘발유 123원·경유 87원 싸진다...정부, 내일 발표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유류세가 15% 인하되면 휘발유 가격은 1ℓ당 123원 싸지고 경유 가격은 1ℓ당 87원이 낮아진다.

지난 22일 한국석유공사가 집계한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1747.88원)을 기준으로 하면, 휘발유 가격은 ℓ당 123원(820원→697원), 경유는 ℓ당 87원(582원→495원), LPG는 ℓ당 31원(204원→173원) 내려간다.

현재 휘발유 1ℓ를 구매할 때는 ℓ당 529원의 교통세와 138원의 주행세, 79원의 교육세 등 약 746원의 유류세에 부가가치세(유류세의 10%)를 더해 ℓ당 820원의 세금(기타 부가세는 제외)이 붙는다.

그러나 15% 인하된 세율을 적용하면 ℓ당 세금은 697원으로 123원 내린다. 휘발유 가격도 10월 셋째 주(18~22일) 전국 평균 판매 가격 기준으로 1732원에서 1609원으로 7.1% 낮아진다.

정부 관계자는 24일 “현재 국제 유가가 15% 인하했던 2018년보다 높은 수준이고 유가뿐 아니라 환율도 오르고 있는 추세라 인하율이 상향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과거 세 차례의 유류세 인하 때는 인하율이 7%(2019년), 10%(2008년), 15%(2018년)였다.

기재부는 빠르면 26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유류세 인하에는 법 시행령 개정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실제 인하는 다음 달 중순 실시될 전망이다.

소비자들이 실제로 기름값 인하를 체감하는 것은 유류세 인하 시행 후 1~2주가 더 걸린다. 석유 제품은 정유사에서 생산해 주유소까지 유통되는 데 2주가량 걸리는데 유류세는 정유 공장에서 반출되는 순간부터 붙는다. 유류세를 인하해도 2주 정도는 인하 이전 출고된 기름이 주유소 등에 유통된다는 뜻이다. 이 물량이 소진돼야 유류세 인하 효과가 전체 주유소로 확대된다. 지난 2018년 유류세 인하 당시에도 국내 정유 4사가 직접 운영하는 직영 주유소는 곧바로 기름값을 내렸지만, 직영을 제외한 나머지 주유소들은 1~2주 뒤 기름값을 내렸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유류세 인하 시점부터 주유소들로부터 주문이 한꺼번에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수급에 차질을 빚지 않도록 재고관리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재명, 사생활 논란 끝 조동연 사의..."모든 책임 내가 지겠다"
"세상 바꾸려 나와 함께하다 본인과 가족 큰 상처" "더는 아픔이나 상처되지 않도록 배려해주길 바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던 조동연 서경대 교수가 사생활 논란 끝에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님께서 사퇴 의사를 밝히셨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되었다"며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조동연 위원장님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다만 사의 표명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 후보 측 내부에선 사태가 장기화될 때 발생할 정치적 부담을 고려해 금명간 자진사퇴를 받아들이는 기류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는 글을 남긴 채 연락이 두절돼 민주당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는 등 소동이 일어났다. 다음날인 3일 영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