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사회

[내일날씨] 제주·남부 태풍 영향...모레까지 비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목요일인 16일은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 인근 해상에 북상한 가운데, 전남권을 비롯한 일부 지역에선 태풍의 영향을 받아 오전부터 비가 내리겠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일 발생한 태풍 찬투는 오늘 오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이동속도는 시속 4㎞,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이며 최대풍속은 초속 29m다.

기상청은 이날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엔 모레(17일) 오후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내일 오전 전남권과 경남권, 오후엔 전북과 경북권, 밤에 충청권으로 비가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태풍이 서귀포 인근 해상으로 이동한 만큼 제주도엔 내일부터 모레까지 사이 많은 양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지난 14일까지 제주 해안에 100~300㎜, 산지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추가로 비가 내려 산지에 총 8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엔 시간당 50~80㎜ 이상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고 전했다.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300㎜, 제주도 산지는 400㎜ 이상이다. 전남동부와 경남남해안은 30~80㎜, 일부 지역에선 120㎜ 이상의 비도 오겠다.

 

충청권과 강원영동, 울릉도, 독도, 전남동부와 경남권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은 같은 기간 10~60㎜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엔 초속 35~40m, 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지역엔 초속 20~30m 이상, 그밖의 남부지방엔 초속 15~25m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14~22도, 낮 기온은 24~29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9도, 수원 17도, 춘천 16도, 대관령 12도, 강릉 18도, 청주 18도, 대전 19도, 전주 18도, 광주 20도, 대구 19도, 부산 22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8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대관령 19도, 강릉 25도, 청주 27도, 대전 27도, 전주 28도, 광주 27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6도다.

원활한 대기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유지하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