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2℃
  • 흐림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9℃
  • 흐림대전 20.6℃
  • 대구 19.1℃
  • 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3.1℃
  • 부산 20.3℃
  • 흐림고창 21.4℃
  • 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23.4℃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제주 날씨 흐리고 곳에 따라 빗방울...태풍 '찬투' 간접 영향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일요일인 12일 제주지역은 흐리겠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구름 많겠고, 오후에 흐리고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4도, 낮 최고기온은 27~28도로 분포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이날 밤부터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를 중심으로 3.0~5.0m로 높게 일겠고, 바람도 초속 14~18m로 강하게 불겠다.

월요일인 13일에는 북상하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흐린 가운데 비가 올 것으로 예측됐다.

태풍 찬투는 이날 오후 대만 남쪽 약 110㎞ 부근 육상에 다다른 뒤 13일 오후에는 중국 상하이 남쪽 약 400㎞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우리나라로 방향을 틀어 제주도 남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북한, 은밀성 강화된 철도기동미사일 활용…주민 방패막이 삼아
차량 활용한 TEL서 열차로 발사수단 다양화 北, 한미 군당국 추적 피하려 기술 개발 지속 열차 활용할 경우 주민 탄 객차와 구별 불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북한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그간 이동식 발사대(TEL, Transporter Erector Launcher)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온 북한이 발사 수단을 다양화하면서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하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북한이 지난 16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체계는 은밀성이 한층 강화된 무기다. 탄도미사일을 2발 가량 실은 열차가 일반 객차로 위장한 채 터널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발사하는 방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파악하기 더 어려워졌다. 그간 북한은 몰래 미사일을 쏘기 위해 이동식 발사대 수를 늘리고 성능을 개량해왔다. 평소 은·엄폐된 갱도형 진지에 보관된 이동식 발사대는 일단 미사일을 발사한 뒤 위치를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새로운 발사를 준비하는 15분 동안 다른 사격진지로 이동한 후 새로운 사격진지에서 사격을 실시한다. 이런 북한의 미사일 전술은 이동식 발사대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킴으로써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해왔다.

정치

더보기
북한, 은밀성 강화된 철도기동미사일 활용…주민 방패막이 삼아
차량 활용한 TEL서 열차로 발사수단 다양화 北, 한미 군당국 추적 피하려 기술 개발 지속 열차 활용할 경우 주민 탄 객차와 구별 불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북한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그간 이동식 발사대(TEL, Transporter Erector Launcher)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온 북한이 발사 수단을 다양화하면서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하겠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 북한이 지난 16일 공개한 철도기동미사일체계는 은밀성이 한층 강화된 무기다. 탄도미사일을 2발 가량 실은 열차가 일반 객차로 위장한 채 터널에 숨어 있다가 갑자기 발사하는 방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미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파악하기 더 어려워졌다. 그간 북한은 몰래 미사일을 쏘기 위해 이동식 발사대 수를 늘리고 성능을 개량해왔다. 평소 은·엄폐된 갱도형 진지에 보관된 이동식 발사대는 일단 미사일을 발사한 뒤 위치를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새로운 발사를 준비하는 15분 동안 다른 사격진지로 이동한 후 새로운 사격진지에서 사격을 실시한다. 이런 북한의 미사일 전술은 이동식 발사대의 기동성과 생존성을 향상시킴으로써 한미 군 당국을 교란해왔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부, 18~22일 영상통화 무료 지원...'집콕 문화생활 채널'도 운영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정부가 추석 연휴(18~22일) 비대면으로 가족·친지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통화를 무료로 지원한다. 집 안에서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집콕 문화생활 채널'도 운영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보고 받은 '추석연휴 비대면 활동 지원 및 대국민 소통방안'을 발표했다. 과기부는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이 어려운 가족·친지들이 비대면으로 만나볼 수 있도록 영상통화를 무료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영상통화가 가능한 스마트폰 사용자로, 선불폰의 경우 지원이 불가하다. 앞서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 설치한 1000여 개 디지털배움터에서는 어르신을 대상으로 비대면 차례지내기, 애플리케이션(앱) 활용 용돈·선물 보내기 등 비대면 소통 교육을 진행했다. 확장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플램폼을 활용해 가족가족·친지와 모임을 가져보는 체험 이벤트도 했다. 과기부 산하 국립중앙과학관에서는 추석 음식 만들기, 전통놀이, 한가위 보름달 등을 주제로 한 영상프로그램 5편을 제공한다. 유튜브 채널 '과학관 TV'에서 볼 수 있다. 오는 22일까지 '스미싱(문자메시지 해킹 사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