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5℃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1.1℃
  • 울산 21.1℃
  • 광주 20.0℃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0℃
  • 제주 23.7℃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사회

60~74세 미접종 대상자 분통...보건소로만 접종예약 가능...홍보부족 접종기관 못찾아

URL복사

 

초기 접속 원활해도…보건소 접종 홍보 부족에 허탕
예약가능 의료기관 '0'…보건소 겨우 찾았지만 '마감'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인증하고 의료기관 찾기 클릭하는 순간 대한민국 전국구 의료기관이 0으로 나왔다'
#'접속만되 면 먹통 아닌거냐? 도대체 이정부는 말만 하고 되는게 없어'
#'잔여수량은 있고 예약자는 0명. 예약하기 누르면 2차 접종때문에 예약불가ㅜㅠ'

60~74세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사전예약 접속은 원활했지만, 이번 접종 예약은 보건소로만 가능하다는 점에 대한 홍보 부족으로 대부분의 예약자들이 접종 기관을 찾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접종이 가능한 보건소를 찾았지만, 예약이 순식간에 끝나 예약하지 못했다는 이들도 다수 나왔다.

3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전날인 2일 오후 8시부터 진행 중인 60~74세 미접종자 대상 접종 사전예약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잇따랐다.

대다수는 "접종 가능한 의료기관이 0으로 나온다. 접종 가능한 기관도 보건소 하나고, 모든 날짜에 예약이 불가능하다는 안내가 나온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 누리꾼은 "(오후) 8시 되자마자 들어가서 인증하고 시간 선택하고 예약 눌렀는데, 5분 만에 예약 초과(가 안내됐다). 다른 기관이나 날짜 선택하래서 5일부터 31일까지 다 해보고 다른 동네까지 눌러봐도 '예약 초과' 뜨고 안 된다"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전날 오후 8시부터 이달 31일까지 60~74세 미접종자 120만9000여명을 대상으로 접종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델타 변이 확산 등에 따라 미접종 고위험군이 감염될 경우 치명률이 여전히 높은 점 등을 고려해 예약 기회를 부여한 것이다.

우려와 달리 50대 접종 사전예약 당시에 문제가 됐던 접속 초반 시스템 오류와 지연 현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대다수는 위탁 의료기관이 아닌 보건소에서 예약이 가능하다는 점을 인지하지 못해 예약에 불편을 겪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60~74세 접종을 보건소에서만 진행한다는 사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탓이었다.

더군다나 보건소에서 예약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아냈음에도, 실제 예약 가능한 기관이 없다며 분통을 터뜨리기까지 했다.

일부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물량이 부족한 것 아니냐며 불만을 표시했다.

예약 개시 직후 접속은 원활했지만, 보건소 접종 홍보 부족, 위탁의료기관이 아닌 보건소 예약으로 바로 연결할 수 있는 세심함이 부족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 누리꾼은 "시·군·구에 하나 검색되는 것 겨우 찾아도 되는 날짜도 없고, 되는 날, 되는 시간 겨우 찾으면 마지막에 예약해도 예약 초과했다고 하면서 예약이 안 된다"며 "먹통만 아니지 예약이 안 된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대구에 거주한다는 다른 누리꾼은 "원활히 들어가져도 보건소 의료기관 시간 선택이 아예 마감이던데 다 끝난 건가"라며 "결국 제일 가까운 경남보건소에 예약했다"고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