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1 (금)

  • 흐림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5.9℃
  • 흐림서울 21.0℃
  • 흐림대전 22.5℃
  • 대구 21.1℃
  • 울산 20.4℃
  • 흐림광주 22.2℃
  • 부산 19.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5℃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폭행·불법촬영' 혐의 '가을방학' 가수 정바비 검찰 송치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17일 '가을방학' 멤버로 활동했던 가수 정바비(본명 정대욱)씨가 교제하던 여성을 폭행하고 성관계 영상 등을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정씨를 폭행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1월 중순 A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 받은 뒤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정씨가 폭행하고 성관계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정씨의 휴대전화 등에서 관련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씨는 지난해 5월에도 20대 가수 지망생 B씨 유족으로부터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강간치상 혐의로 고발당했다. 그러나 올해 1월말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차녀 최민정,"강제징용 손배소 각하 '그레이트 뉴스'"...일본제철과 같은 입장?
"반역사적, 반헌법적 판결” 여론에 정면 배치 강제징용 가해 일본 기업과 같은 입장 여지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일본의 독도 표기 문제로 도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 등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최민정 씨의 정치적 발언이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최민정씨는 최근 개인 소셜네트워크(트위터)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1심이 각하된 내용의 일본 닛케이 기사를 공유하며 "great news(좋은 소식)!"라고 언급했다. 특히 최씨의 발언은 해당 판결에 대한 전반적인 국민정서가 “반역사적, 반헌법적 판결”이라는 것에 대해 정면적으로 배치되는 것이라 그 배경에 의구심이 들고 있다. 강제징용 주체인 일본제철 등 해당 기업은 판결에 환영한다는 입장과 같은 취지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양호 부장판사)는 지난 7일 강제징용 피해자 85명이 일본 기업 16곳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각하했다. 해당 판결을 내린 김 부장판사를 탄핵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은 현재까지 26만명 이상이 동의해 정부의 공식 답변 대상이 됐다. 한편 SK 홍보실 관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최태원 차녀 최민정,"강제징용 손배소 각하 '그레이트 뉴스'"...일본제철과 같은 입장?
"반역사적, 반헌법적 판결” 여론에 정면 배치 강제징용 가해 일본 기업과 같은 입장 여지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일본의 독도 표기 문제로 도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 등 한일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최민정 씨의 정치적 발언이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최민정씨는 최근 개인 소셜네트워크(트위터)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 소송 1심이 각하된 내용의 일본 닛케이 기사를 공유하며 "great news(좋은 소식)!"라고 언급했다. 특히 최씨의 발언은 해당 판결에 대한 전반적인 국민정서가 “반역사적, 반헌법적 판결”이라는 것에 대해 정면적으로 배치되는 것이라 그 배경에 의구심이 들고 있다. 강제징용 주체인 일본제철 등 해당 기업은 판결에 환영한다는 입장과 같은 취지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김양호 부장판사)는 지난 7일 강제징용 피해자 85명이 일본 기업 16곳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각하했다. 해당 판결을 내린 김 부장판사를 탄핵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 청원은 현재까지 26만명 이상이 동의해 정부의 공식 답변 대상이 됐다. 한편 SK 홍보실 관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