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6.12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3℃
  • 맑음강릉 27.5℃
  • 구름조금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5.4℃
  • 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5.9℃
  • 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22.6℃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사회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직후, 아나필락시스 증상…80대 사망

URL복사


병원 이송 뒤 숨져…부검 통해 인과성 파악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직후,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이 나타난 80대가 병원 치료 중 숨졌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을 조사하고 있다.

12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3분께 A(81·여)씨가 지역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이상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접종 2분여 만에 아나필락시스 증상이 나타났다. 곧바로 의식·호흡을 잃어 접종센터 내 대기 중이던 현장 의료진이 에피네프린을 주사하고 심폐소생술을 펼쳤다.

이후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10시51분께 숨졌다.

예진 과정에선 기저질환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를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A씨가 접종 직후부터 '이상반응자'로 분류된 만큼, 곧바로 부검을 통해 접종한 백신이 사망과 연관이 있는지 등을 조사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최태원 상의회장, "국세청에 상속세 분납 5→10년" 요청(종합)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단이 국세청에 상속세 분할납부 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또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줄 것을 건의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경제 회복을 위해 올해 기업 세무조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10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국세청장-상의 회장단 간담회'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 대한·서울상의 회장단 14명이 참석했다. 상의 회장단은 '조세법령 명확화', '기업현장의 세제지원 활용애로 개선', '위기기업 지원 및 납세환경 개선' 등 총 3개 분야에 대해 ▲조세법령의 모호성 분쟁소지 개선 ▲사전심사제도 활용애로 개선 ▲상속세 납부애로 개선(연부연납 기간 확대) 등 12개 과제를 국세청에 건의했다. 코로나19 이후 기업 정상화를 위해 올 하반기까지 세무조사를 최대한 축소해 줄 것과 세무조사 사전통지기간 확대, 일자리 창출 세정지원 대상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5년 기한인 상속세 분할납부 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흥식 주교, 한국인 첫 교황청 장관 겸 대주교 임명
"향후 추기경에 서임될 가능성 커"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유흥식(70) 한국천주교 대전교구장이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겸 대주교로 임명됐다고 11일(현지시간) 교황청이 밝혔다. 한국인 성직자가 교황청의 차관보 이상 고위직에 임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청 성직자성은 주교들과 주교회의의 권한을 존중하는 한에서 재속 성직자인 사제들과 부제들의 사목 전반을 심의한다. 이와 관련 주교들에게 적절한 도움을 제공하는 부서다. 성직자들의 생활, 규율, 권리와 의무에 대한 관할권을 가진다. 성직자들의 성화와 사목 직무의 효과적인 수행, 복음 선포와 관련한 성직자의 평생 교육을 장려한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수도자들을 포함한 모든 성직자의 성직자 신분에 관련되는 모든 업무를 다룬다"면서 "성좌에 속한 교회 재산의 운영에 관한 모든 업무를 수행하며, 성직자의 생활비와 사회 보장을 강구하도록 조치한다"고 설명했다.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서울대교구장)이 성직자성 위원으로 2019년 5월18일 재임명된 바 있다. 유 대주교는 1979년 사제품을 받고, 로마에서 수학했다. 솔뫼 피정의 집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학교 총장 등을 역임했다. 2003년 대전교구 부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