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9.8℃
  • 박무서울 10.5℃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7.0℃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0.2℃
  • 구름조금보은 7.6℃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사람들

[인사] 문화체육관광부

URL복사

◇고위공무원 전보
▲문화예술정책실장 박태영 ▲국민소통실 소통지원관 강정원

◇과장급 전보
▲대변인실 홍보담당관 이당권 ▲국민소통실 소통정책관 소통지원과장 박소정 ▲콘텐츠정책국한류지원협력과장 이은복 ▲체육국 스포츠산업과장 조상준▲문화예술정책실 문화정책관국어정책과장 장경근 ▲문화예술정책실 지역문화정책관지역문화정책과장 박종택 ▲미디어정책국 미디어정책과장 강석원 ▲국민소통실 소통지원관분석과장 하윤진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