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19.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17.7℃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2.8℃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국제

"유럽의약품청, 내달 11일 J&J 코로나19 백신 승인 예정...EU 4번째 코로나19 백신"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유럽의약품청(EMA)이 3월 초 미국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것으로, 평균 예방 효과는 66%다. 2차례 접종이 필요한 다른 백신들과 달리 한 번만 맞기 때문에 접종 속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간) 익명의 EU 관계자를 인용해 EMA가 다음달 11일 존슨앤드존슨 백신에 대한 승인을 권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EMA는 유럽연합(EU)의 의약품 평가와 승인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EU 집행위원회는 존스앤드존슨 백신 보급을 4월 초 시작하면 2~3분기 백신 공급량을 크게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이 승인을 받으면 EU에서 사용 허가가 난 4번째 코로나19 백신이 된다.

EU는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미 제약사 모더나, 영국 옥스퍼드대학·아스트라제네카 등의 백신 3종을 승인하고 접종 중이다.

EU 집행위는 앞서 나온 백신들의 경우 EMA 사용 권고가 떨어지면 곧바로 최종 승인했다.

EU는 작년 12월 말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전 세계적으로 공급 물량이 부족한 데다 준비가 미흡해 작업에 속도를 붙이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식품의약국(FDA)이 26일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한다. 승인 시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미국 내 3번째 코로나19 백신이 풀린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아홉 개 주제로 읽는 미국 역사 입문서 《 세상에서 가장 짧은 미국사 》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미국사 연구에 헌신해온 저자는 선사 시대부터 21세기까지의 방대한 미국사를 시대순에 맞춰 요약했다. 이 과정에서 정치와 외교라는 거대한 주제뿐 아니라, 민족, 인종, 성별, 종교, 문화적 성과 등 국가를 구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세부 요소들도 간과하지 않았다. 선사 시대부터 21세기까지 1만 5,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에 지금의 시베리아에서 알래스카로 ‘얼음 다리’를 건너온 사람들이 아메리카 대륙에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높은 수준의 문명을 건설한 그들은 1500년경이 되면 북아메리카에서만 700~1,000만 명까지 늘어났다. 유럽인들이 그들과 만나는 건 1492년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이후였다. 이후 종교적 핍박을 피하거나 경제적 기회를 잡기 위해 이민자들이 쏟아져 들어와 식민지들이 늘어났다. 18세기가 되어 열세 개 식민지가 자리 잡으며 독특한 문화를 형성했다. 유럽보다 가부장제는 약하고, 매우 다양한 기독교 분파가 만들어지는 등 역동적이고 다양성이 강조되는 사회였다. 정치 영역에서는 세금을 둘러싸고 영국과 충돌하게 됐다. 결국 1776년 7월 4일 독립을 선언했다. 이어진 독립 전쟁에서 영국을 상대로 승리한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