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9.7℃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8.5℃
  • 맑음광주 13.1℃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4℃
  • 구름조금강화 10.3℃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사회

오늘날씨, 오후 '충청·남부·제주' 비 확대…내일 정월대보름까지 이어져

URL복사

 

충청·남부·제주 비…남부 최대 40㎜
밤부터 제주·전남 남해안 강한 바람
대기 건조 계속…건조특보 발효 중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목요일인 25일 아침 전라서해안 일부 지역에 약한 비가 내린 가운데, 오후부터는 충청권·남부지방으로 확대해 비가 내린다.  

 

또 오후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강풍이 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새벽부터 전라서해안 일부 지역에는 약한 비가 내렸다. 이번 비를 시작으로 오후부터는 충청권·남부지방·제주도에 비가 확대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충청권의 경우는 이날 밤에 그치겠으나, 나머지 지역은 정월대보름인 내일(26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27일까지 제주도에서 30~80㎜(많은 곳 제주도산지 150㎜ 이상), 26일까지 남부지방 5~40㎜·충청권 5㎜ 미만이다.

이날 오후부터는 바람이 차차 강해져 밤부터 제주도와 전남남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강한 바람이 28일까지 오랜 기간 예상된다"면서 "특히 내일 오전부터 28일 새벽 사이 가장 강하게 불겠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낮 기온은 전국에서 10도 내외의 포근한 기온을 보인다. 낮 최고기온은 7~12도가 되겠다고 예보했다.

하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수도권·강원영서는 밤부터 차차 맑아질 것으로 보인다. 

건조한 대기도 계속돼 화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건조특보가 발효된 서울(동북권·동남권)과 일부 경기내륙, 강원영동과 강원영서남부, 일부 충청권, 전북동부, 경상권(경남서부남해안 제외)은 실효습도 35% 이하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실효습도 35~50%로 건조하겠다"고 말했다. 

실효습도는 목재 등의 건조도를 나타내는 지수로 실효습도가 낮을수록 건조함을 의미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스템임플란트·엑셀세라퓨틱스·브레인즈컴퍼니·원티드랩…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홀딩스·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 엑셀세라퓨틱스, 의약 관련 제조 벤처기업…주관사는 대신증권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주 오스템임플란트, 엑셀세라퓨틱스, 브레인즈컴퍼니, 원티드랩 등 4개사의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의료용 기기 제조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홀딩스와 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을 신청했다. 주요 제품으로는 치과용 기자재와 임플란트 등이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6315억원, 영업이익 980억원, 순이익 103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엑셀세라퓨틱스는 의료용품과 기타 의약 관련제품을 제조하는 벤처기업이다. 지난해 영업손실 44억원, 순손실 101억원을 냈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인 브레인즈컴퍼니는 정보기술(IT) 인프라 통합관리 솔루션이 주요 제품이다. 지난해 매출 148억원, 영업이익 38억원, 순이익 37억원을 기록했다.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채용 플랫폼 벤처인 원티드랩은 지난해 매출 146억원에 영업손실 52억원, 순손실 92억원의 실적을 냈다. 주관사는 한국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