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0.9℃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8.2℃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오로스테크놀리지 신규상장 첫날…'따상' 기록하며 코스닥 입성

URL복사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오로스테크놀로지(322310)가 코스닥 상장 첫날 '따상'을 기록하며 코스닥에 입성했다.

 

이날 오전 11시 57분 코스닥시장에서 오로스테크놀로지는 시초가(4만2000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치솟은 5만4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2만1000원)의 두 배인 4만2000원으로 정해졌다.
    

2009년 설립된 오로스테크놀로지는 반도체 전공정 분야의 계측 장비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기업으로 에프에스티(FST)의 자회사다.  또 전문 평가기관의 기술성 평가에서 우수 등급을 확보, 소부장 강소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계측 장비 분야에서 활발하게 성장하고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아홉 개 주제로 읽는 미국 역사 입문서 《 세상에서 가장 짧은 미국사 》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미국사 연구에 헌신해온 저자는 선사 시대부터 21세기까지의 방대한 미국사를 시대순에 맞춰 요약했다. 이 과정에서 정치와 외교라는 거대한 주제뿐 아니라, 민족, 인종, 성별, 종교, 문화적 성과 등 국가를 구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세부 요소들도 간과하지 않았다. 선사 시대부터 21세기까지 1만 5,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에 지금의 시베리아에서 알래스카로 ‘얼음 다리’를 건너온 사람들이 아메리카 대륙에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높은 수준의 문명을 건설한 그들은 1500년경이 되면 북아메리카에서만 700~1,000만 명까지 늘어났다. 유럽인들이 그들과 만나는 건 1492년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이후였다. 이후 종교적 핍박을 피하거나 경제적 기회를 잡기 위해 이민자들이 쏟아져 들어와 식민지들이 늘어났다. 18세기가 되어 열세 개 식민지가 자리 잡으며 독특한 문화를 형성했다. 유럽보다 가부장제는 약하고, 매우 다양한 기독교 분파가 만들어지는 등 역동적이고 다양성이 강조되는 사회였다. 정치 영역에서는 세금을 둘러싸고 영국과 충돌하게 됐다. 결국 1776년 7월 4일 독립을 선언했다. 이어진 독립 전쟁에서 영국을 상대로 승리한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