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7.1℃
  • 맑음강릉 8.2℃
  • 구름많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7.5℃
  • 구름많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7.9℃
  • 구름조금광주 8.5℃
  • 구름조금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8.6℃
  • 구름많음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6.3℃
  • 구름많음보은 5.8℃
  • 구름많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9.2℃
  • 구름조금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피스 0.57% 내린 3120대 마감…'삼바·셀트리온'↑

URL복사

 

 

 

기관·외인 동반 매도…3122.56에 마감

코스닥도 하락…펄어비스, 셀트리온제약↑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코스피는 전날 기관·외국인의 동반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 이날 기관은 오후 접어들어 매도세로 돌아섰다.

 

27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3140.31)보다 17.75포인트(0.57%) 내린 3122.56에 마감했다. 지수는 3.15포인트(0.10%) 오른 3143.46에 출발했다.

 

지수는 오전 중 상승과 하락을 오갔지만 대체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정오께 기관이 매도세로 전환하면서 지수도 하락 전환한 것으로 분석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바이든 미 행정부가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란 소식이 전해진 점과 중국 시보금리가 24bp급등하는 등 중국발 악재가 영향을 준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1조67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각 6298억원, 3975억원을 팔아치웠다. 앞서 오전 11시께 기관은 3155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2160억원어치, 개인이 726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2.48%)과 증권(0.85%), 비금속광물(0.83%), 서비스업(0.64%), 기계(0.17%)등을 제외하고 모두 하락했다. 의료정밀(-2.19%), 건설업(-2.00%), 보험(-1.37%), 전기전자(-1.06%), 운수창고(-0.86%), 전기가스업(-0.83%) 등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엇갈렸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100원(1.27%) 내린 8만5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화학(-2.83%), 현대차(2.39%), SK하이닉스(-0.39%), NAVER(-0.15%) 등도 하락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5.86%), 셀트리온(2.02%), 카카오(0.87%), 기아차(0.33%) 등은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989.03)보다 8.08포인트(0.81%) 내린 985.92에 마감했다. 2.42포인트(0.24%) 오른 996.42에 개장했다. 지수는 오전 중 상승과 하락을 오가더니 오후에 접어들면서 하락폭이 커졌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3669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296억원, 3974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도 엇갈렸다. 펄어비스(11.59%)와 셀트리온제약(3.03%), 에코프로비엠(2.02%), 셀트리온헬스케어(0.13%) 등은 상승했다. 반면 씨젠(-2.85%), SK머터리얼즈(-2.64%), 알테오젠(-2.13%), 에이치엘비(-0.44%) 등은 하락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나경원 "중도층도 내가 우위 자신", 오세훈 "정치 궤적 정체성 달라지지 않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후보 선출을 하루 앞둔 3일 '빅2'인 오세훈 전 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은 서로 자신의 승리를 확신하는 한편 이념 논쟁을 이어갔다. 나 후보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조사에서 보면 제가 계속 상승세에 있고 중도층까지 확실하게 우세한 것으로 나와 제가 유리하다고 본다"라고 자신했다. 이어 "다만 당 경선 룰이 민주당 후보가 되길 바라는 분들까지 포함하기 때문에 그분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는 모르겠으나 그 분들 빼고는 압도적으로 이기는 걸로 나온다"면서 "우리당 후보를 뽑는데 사실 무작위 여론조사로 역선택을 열어두는 건 사실 비합리적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같은 방송에 나온 오 후보는 판세와 관련해 "초박빙이라 얘기해도 아마 틀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 후보는 이어 중도 확장성에선 자신이 우위라고 봤다. 오 후보는 시만 투표에서 중도 표를 얻기 위해 나 후보를 '강성 보수' 프레임에 묶는 전략을 구사해오고 있다. 오 후보는 이날 방송에서도 "나경원 후보가 중도층 표 얼마든지 얻을 수 있다고 하는데, 뭐 말씀이야 다 가능하지 않나"라면서 "누구를 만나고 누구를 영입하고 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쿠팡 코로나19 집단감염' …"경찰 보완수사중"
검찰, '불기소 의견 송치' 경찰에 보완수사 요구 경찰, 고소인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 계속 진행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건 등은 타청으로 이송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쿠팡 물류센터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집단감염 상황과 관련, 경찰이 사측의 근로자 보호조치 미흡 의혹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넘기자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구한 것으로 뒤늦게 파악됐다. 3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서울동부지검으로부터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 등 9명에 대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사건 보완수사 요구를 받아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김 의장 등을 불기소 의견(각하) 송치한 것으로 파악된다. 김 의장 등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본 것이다. 이후 검찰은 경찰에 보완수사를 요구했다. 고소인 및 고발인 조사를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한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당사자를 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쿠팡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 등 사건은 인천지청 부천지청으로 보냈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