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4℃
  • 박무대구 -1.5℃
  • 맑음울산 -0.4℃
  • 박무광주 0.2℃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1.2℃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코로나 확진 4일째 5000명 이상...일일 최다 사망자 발생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일본에서 긴급사태 선언에도 불구하고 사흘 연속 5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사망자도 100명이 넘어 일일 최다 사상기록을 달성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22일 들어 오후 10시30분까지 5045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걸렸다고 전했다.

 

수도 도쿄도에서 열흘째 1000명을 넘은 1175명, 가나가와현 627명, 오사카부 450명, 사이타마현 358명, 지바현 462명, 효고현 283명, 후쿠오카현 236명, 아이치현 246명 등이 감염해 누계환자가 35만7733명에 달했다.

 

일일환자는 올해 1월1일 3245명, 2일 3056명, 3일 3157명, 4일 3323명, 5일 4911명, 6일 5997명에 이어 7일 7570명, 8일 7882명, 9일 7785명로 사흘 연속 7000명대로 올라섰다가 10일 6090명, 11일 4874명, 12일 4534명, 13일 5868명, 14일 6605명, 15일 7130명, 16일 7011명, 17일 5756명, 18일 4924명, 19일 5321명, 20일 5550명, 21일 5653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오사카부 16명, 효고현 12명, 사이타마현 11명, 도쿄도과 지바현 각 9명, 아이치현과 시가현, 가나가와현 각 5명, 교토부와 홋카이도, 도치기현, 후쿠오카현, 시즈오카현 각 4명, 히로시마현 3명, 미에현과 오이타현, 구마모토현, 가가와현 각 2명, 미야자키현과 기후현, 오키나와현, 이바라키현 1명씩 열도 전역에서 모두 108명이 또 숨져 총 사망자도 4981명에 이르렀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4994명이 지금까지 목숨을 잃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35만7021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35만7733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35만7021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9만1834명으로 전체 4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4만508명, 가나가와현 3만6952명, 사이타마현 2만2732명, 아이치현 2만2451명, 지바현 1만9492명, 홋카이도 1만6440명, 효고현 1만4986명, 후쿠오카현 1만4621명, 교토부 7523명, 오키나와현 6862명, 히로시마현 4579명, 이바라키현 4187명, 시즈오카현 4161명, 기후현 3773명, 군마현 3545명, 도치기현 3487명, 미야기현 3192명, 구마모토현 3143명, 나라현 2738명, 오카야마현 2203명, 나가노현 2129명, 미에현 1936명, 시가현 1906명, 미야자키현 1693명, 후쿠시마현 1548명, 가고시마현 1497명, 이시카와현 1403명, 나가사키현 1384명, 야마구치현 1026명, 오이타현 1014명, 와카야마현 965명, 에히메현 909명, 야마나시현 880명, 사가현 876명, 도야마현 839명, 니가타현 831명, 고치현 815명이다.

 

다음으로 아오모리현 668명, 가가와현 578명, 이와테현 485명, 후쿠이현 471명, 야마가타현 456명, 도쿠시마현 350명, 시마네현 242명, 아키타현 235명, 돗토리현 189명이다.

 

이밖에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2114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달거나 집중치료실에 있는 중증환자는 22일 시점에 전일보다 3명 줄어들어 일본 내에만 1011명이 됐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2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27만9214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27만9873명이다.

 

PCR 검사 시행 건수는 20일에는 속보치로 하루 동안 5만9088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