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9℃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3.7℃
  • 구름조금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6.8℃
  • 구름조금강화 -1.3℃
  • 구름조금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문화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DC의 슈퍼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원더우먼 1984>가 4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53만 관객을 기록했다. 2위를 차지한 빌보드와 그래미를 접수한 시대의 디바 ‘헬렌 레디’의 이야기를 그린 음악 영화 <아이 엠 우먼>은 개봉 첫 주 1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주는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이 개봉했다.

영화 예매 사이트 예스24 영화 예매 순위에서는 <소울>이 예매율 80.97%로 개봉 첫 주 예매순위 1위에 올랐다. <소울>은 중학교에서 밴드를 담당하는 선생님이 뉴욕 최고의 재즈 클럽에서 연주할 기회를 얻게 되지만, 사고로 영혼들의 세상에 머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다음 주 개봉 예정인 화제의 애니메이션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예매율 8.55%로 2위를 차지했다. 미스터리 공포 <커넥트>는 예매율 1.95%로 3위에 올랐다.

왕가위 감독의 명작 멜로 <화양연화>는 예매율 1.03%로 4위를 차지했고, 배두나 주연의 <#아이 엠 히어>는 예매율 0.89%로 5위에 올랐다. 음악 영화 <아이 엠 우먼>은 예매율 0.85%로 6위를 기록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세균 "윤석열 발언, 행정가 아닌 정치인 같아... 적절치 않다" 직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신설 등에 반발한 것을 두고 "하시는 것 보면 정치인 같다"며 "적절치 않다"고 직격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우선 국민들께 참 송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제가 한 일은 아니지만 아마 이번 사태를 놓고도 국민들께서 많이 불편하실 것 같다"며 "검찰도 행정부의 일원이다. 제가 지휘하거나 감독하고 있지는 않지만, 행정부에서 국민을 불편하게 하시는 것에 대해서 송구한 마음"이라고 거듭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우리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 검찰총장 아니냐"라며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그것을 실행하는 방법이나 내용도 달라야 되는데, 마치 (윤 총장은) 정치인이지 그냥 평범한 행정가나 공직자의 발언 같지가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는 어떤 입법을 할 때 정부의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며 "그러면 총장이 검찰과 관련해서 정부가 어떤 입법을 하려고 하면 국회하고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 어제도 일간지 두 군데에다가 말씀하셨더라. 저는 이게 행정가의 태도인가(에 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