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8.4℃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7℃
  • 구름조금광주 10.7℃
  • 맑음부산 15.1℃
  • 흐림고창 6.3℃
  • 맑음제주 12.0℃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16.9℃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국제

브라질, 러시아産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 신청 기각

URL복사

 

"안전성·효능 보장 최저한도 기준 충족 못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브라질의 규제당국은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긴급사용 신청을 기각했다고 현지 매체가 1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 국가위생감시국(Anvisa)는 전날 대형 제약사 우니앙 키미카 등이 신청한 스푸트니크V 긴급사용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스푸트니크V가 코로나19 백신으로서 "최저한도의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이유를 들어 긴급사용 신청을 각하했다.

우니앙 키미카는 올해 1~3월 1분기 동안 스푸트니크V 1000만 회분 투여를 요청했다.

성명을 통해 국가위생감시국은 스푸트니크V가 제3상 임상시험과 백신 제조와 관련한 적절한 보장을 하는데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브라질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지방 주를 중심으로 스푸트니크V를 서둘러 접종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이 빗발치고 있다.

하지만 국가위생감시국은 제3상 임상시험을 제대로 하지 않은 스푸트니크V가 긴급사용 조건을 충분히 맞췄다고 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스푸트니크V가 승인을 받으려면 제3상 임상을 반드시 거쳐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와 베네수엘라 등의 좌파 정부가 러시아제 스푸트니크V의 접종에 나섰지만 브라질은 이에 제동이 걸린 셈이다.

한편 국가위생감시국은 중국 시노백 코로나 백신, 영국 아스트라제네가와 옥스퍼드 대학이 공동 개발한 백신의 긴급사용 신청에 대한 승인 여부를 17일 안에 결정한다.

미국과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심한 브라질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다시 1050명이 새로 숨지면서 총 사망자 수가 20만9296명에 달했다.

또한 코로나19에 추가로 6만1567명이 걸려 누적 환자가 845만5059명으로 늘어났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스템임플란트·엑셀세라퓨틱스·브레인즈컴퍼니·원티드랩…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홀딩스·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 엑셀세라퓨틱스, 의약 관련 제조 벤처기업…주관사는 대신증권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주 오스템임플란트, 엑셀세라퓨틱스, 브레인즈컴퍼니, 원티드랩 등 4개사의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의료용 기기 제조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홀딩스와 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을 신청했다. 주요 제품으로는 치과용 기자재와 임플란트 등이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6315억원, 영업이익 980억원, 순이익 103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엑셀세라퓨틱스는 의료용품과 기타 의약 관련제품을 제조하는 벤처기업이다. 지난해 영업손실 44억원, 순손실 101억원을 냈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인 브레인즈컴퍼니는 정보기술(IT) 인프라 통합관리 솔루션이 주요 제품이다. 지난해 매출 148억원, 영업이익 38억원, 순이익 37억원을 기록했다.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채용 플랫폼 벤처인 원티드랩은 지난해 매출 146억원에 영업손실 52억원, 순손실 92억원의 실적을 냈다. 주관사는 한국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