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 "윤석열, 부하들 자중시켜라…출마 준비 중인가?"

"검찰, 무소불위 권력독점 위한 존재 아냐"
"윤, 정치할 거면 자연인으로 나가서 해라"

URL복사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8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반발에 대해 "사회의 부정의보다 조직의 불이익에 민감한 모습에 실망을 감출 길 없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같이 밝힌 뒤, "독재정권 하에서는 없던 분노이고,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 논란 때도 없던 분노"라며 "검찰의 '선택적 분노'는 검찰개혁 당위성과 시급성만 보여줄 뿐"이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검찰총장의 사조직이 아니다. 대한민국 법치가 검찰조직의 무소불위 권력 독점을 위해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검찰이 정의의 편에 서야지, 어떻게 정의가 검찰 편에 있다고 주장할 수 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사에 대한 경찰의 세평 수집은 불법사찰로, 기관장의 임명 시기와 임기 등이 적힌 환경부 문건은 블랙리스트로 낙인을 찍은 바 있다"며 "작금의 행태는 '검로남불'(검찰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 따로 없다"고 했다.

또 그는 "윤 총장은 스스로 자중해야 하고, 또 '부하'들을 자중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며 "지금 윤 총장의 행태는 징계 절차 중인지, 출마 준비 중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다. 정치가 그렇게 하시고 싶으면 자유인으로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끝으로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은 스스로 성취한 것이 아니다. 국민에 의해 쥐어진 것임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드린다"면서 "공수처 설치와 검찰개혁을 향한 길에서 조금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