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e-biz

오가나셀, ‘펩타이드 데일리 톤 업 선크림’ 전격 리뉴얼 출시

URL복사

 

[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 국내 프리미엄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오가나셀이 건조한 겨울철에도 촉촉하게 자외선 차단을 도와줄 수 있는 ‘펩타이드 데일리 톤업 선크림’의 용기를 새롭게 디자인하여 출시한다고 이 달 27일 밝혔다.

 

새롭게 바뀐 용기는 태양을 연상케하는 세련된 레드 컬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였고, 중요한 정보를 심플하고 직관적으로 표현하여 크림 라인의 통일성을 갖췄다. 오가나셀은 디자인 리뉴얼을 통해 프리미엄 더마 코스메틱의 차분한 이미지를 표현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조했다.

 

‘펩타이드 데일리 톤업 선크림(SPF50+, PA++++)’은 강력한 자외선과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건강을 지켜주는 자외선 차단은 물론, 호호바씨 오일을 함유하여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잡아 건조한 겨울에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시켜주는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자연스러운 톤 보정으로 베이스 메이크업의 역할까지 하여 피부를 화사하게 톤업 시켜주는 효과를 겸비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또한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하여 민감한 피부도 자극없이 사용할 수 있어, 순한 성분이 자외선으로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켜준다고 덧붙였다.

 

오가나셀 관계자는 “이번 리뉴얼은 고객들의 트렌드를 반영해 보다 세련된 감성을 전달하기 위해 새롭게 디자인 됐다”며 “오가나셀은 이번 리뉴얼 출시를 비롯해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하는 제품들을 선보여 국내 더마코스메틱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프리미엄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오가나셀은 건강한 피부를 만들기 위해 고객들의 피부 고민에 집중 연구하고, 피부 전문가의 심층적인 노하우를 담은 솔루션으로 탄생한 브랜드이다. 안전한 성분만을 담아 피부 본연의 건강을 찾아주고 자극을 주지 않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조재범 전 코치 징역 10년 6월 선고..."법원, 심석희 수차례 성폭행 인정...죄책 무거워"(종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선수인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39)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게 법원이 징역 10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반면 심 선수 측은 검찰의 구형량에 비해 너무 낮은 형이 선고됐다는 입장이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또 "피고인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로서 경력을 쌓는 과정에 있었으나 미성년자 제자에게 일상적으로 성폭행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고는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