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6.9℃
  • 맑음강릉 11.0℃
  • 흐림서울 8.6℃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4.7℃
  • 구름조금고창 10.7℃
  • 맑음제주 13.0℃
  • 흐림강화 8.7℃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2.5℃
기상청 제공

유통

캔디랩(CANDYLAB), ‘라이트 핏 파운데이션’ 출시

‘마침내 가벼운, 미친커버 피부표현’…캔디랩(CANDYLAB), 신제품 파운데이션 출시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캔디랩(CANDYLAB)에서 가벼운 커버의 시작, 무게(답답함)는 더 낮추고 커버를 더 올려줄 수 있게 연출해 줄 ‘라이트 핏 파운데이션’을 출시했다.

 

‘라이트 핏 파운데이션’은 강력한 미세 공정으로 파우더를 갈고 갈아 마침내 가벼운, 미친 커버력의 피니시를 선사한다. 피부에 바른 듯 안 바른 듯 파운데이션의 무게를 결정하는 경량 마이크로 파우더가 함유되어 있으며, 미세하고 균일한 사이즈의 파우더 입자가 넓은 면적을 촘촘하게 밀착시켜 모공, 요철, 결을 한 번에 결점 없는 피부로 균일하게 커버한다.

 

이중 밀착 레이어가 내 피부에 착! 핏팅되어 처음 바른 거처럼 마스크에도 잔뜩 묻어 나오지 않도록 24시간 그대로 지속시켜준다. 또한 병풀추출물과 판테놀, 히알루론산 성분이 외부 자극으로 인해 민감해진 피부를 안전하게 보호해 준다.

 

이번 신제품은 △붉은기와 잡티를 보정하는 화사한 옐로우 베이스 ‘01 웜 아이보리(01 WARM IVORY)’ △노란기에 자연스러운 생기를 더하는 핑크빛 베이스 ‘02 페탈 베이지(02 PETAL BEIGE)’ 총 2가지 컬러 쉐이드로 구성됐다.

 

가벼운 미친커버력 캔디랩 ‘라이트 핏 파운데이션’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부산 초연음악실 어떤 곳이기에 38명 집단감염..장구연습 문제?[코로나19발생현황]
초연음악실 확진자 하루새 급증...접촉자만 314명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25일 부산 소재 초연음악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부산시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 24일 신규 확진자가 25명으로 집계돼 누적 확진자는 679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부산 655번~679번 환자다. 이중 11명의 확진자가 부산진구에 위치한 초연음악실을 방문한 뒤 감염됐다. 나머지 8명은 초연음악실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에 따라 이날까지 초연음악실 발(發) 확진자는 누적 38명이다. 이 중 방문자 27명, 접촉자 11명이다. 지난 24일까지 확인된 초연음악실 발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314명으로 304명이 검사 받은 후 11명 확진됐다. 초연음악실 방문자와 접촉한 부산진구 한 초등학교 학생도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초연음악실에는 지하 1층 200㎡ 정도 되는 공간에 무대와 2개의 장구연습실, 4개의 색소폰연습실이 있다. 초연음악실은 지하에 있기에 환기가 원활히 되지 않는 곳이다. 특히 부산시에 따르면 장구 연습 시 추임새를 넣는데 초연음악실에서는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채 연습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초연음악실 발 확진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⑪】 ㈜제이엠테크 이경복 대표
폐라디에이터 처리공정 세계 최초로 대용량 처리 가능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