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5℃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8.7℃
  • 흐림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무면허로 전동 킥보드 타던 고교생 택시와 부딪쳐 1명 중태

2명 부상 1명 생명 위중한 상태

URL복사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무면허로 공유형 전동 킥보드를 타던 고등학생이 달리던 택시와 부딪혀 크게 다쳐 1명은 생명이 위중한 상태다.26일 인천 계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9분경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교차로에서 A(60대)씨가 몰던 택시와 B(17.고교생)군과 C(17)양이 함께 타던 킥보드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전동 킥보드에 타고 있던 B군과 C양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C양은 의식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B군이 면허 없이 안전장구도 착용하지 않은 채 킥보드를 타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 이다.

전동 킥보드와 전동휠은 모두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이는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로 개인형 이동수단으로 도로교통법상 오토바이와 유사한 '원동기장치 자전거'에 해당해 이용하려면 운전면허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은 '도로교통법' 및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공포해 오는 12월10일부터 '원동기 장치 자전거 면허'가 없는 만 13세 이상 중·고등학생들도 등·하교 시간에 '자전거도로'를 이용해 전동 킥보드를 운행할 수 있게 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금감원, 삼성생명 제재심 결론 못내...'기관경고' 확정 땐 삼성생명 신사업 진출 '제동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26일 삼성생명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를 밤늦게까지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앞서 지난달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사전통지문을 보내 중징계로 분류되는 '기관경고'를 통보했다. 제재심의위원들은 회의를 모두 마친 뒤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삼성생명에 대한 검사결과 조치안을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해 내달 3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금감원 측은 "제재심의위원회는 삼성생명 측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는 등 밤늦게까지 심의를 진행했다"면서도 "시간 관계상 일단 오늘 회의를 종료하고, 심도있는 심의를 위해 12월3일 다시 회의를 속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재심에서 다뤄진 안건은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험업계는 '요양병원 암 보험금 지급 문제'가 이번 제재심의 핵심 안건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기간 동안 암 환자 입원비 지급실태 등을 다른 안건들과 함께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이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는지를 두고 암 보험 가입자와 삼성생명 등 생명보험사 간의 분쟁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