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4.5℃
  • 흐림대전 5.7℃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8.7℃
  • 흐림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4.7℃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4.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발생현황] 10월 확진자 등락 반복 …모든 정보공개해야

URL복사

집단감염 발생할땐 확진자 급증, 미확인땐 하락

감염경로 미궁, 전파력 등 위험 여부 파악 가능

일부 지표, 시점 이유로 세부 수치 정기 미공개

"K방역 특징 투명성, 가능한 모든 정보 공개해야"

 

[시사뉴스 신선 기자]

10월 들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급증과 하락을 반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감염의 속도와 위험도를 알 수 있는 세부지표들의 모든 공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4일까지 10월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전날보다 감소한 날은 10일, 증가한 날은 12일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증가한 날이 3일 이상 지속된 날은 4~7일, 20~23일 두 차례다. 3일 이상 하락한 날은 없다. 뚜렷한 감소세나 증가세를 판단하기 어려운 상태다.

 

8~9월 수도권 중심 유행이 어느 정도 진정된 이후엔 50~70명대 수준을 유지하다가 의료기관이나 직장 같은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접촉자 조사를 통해 다수 확진자가 발견되면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국민들이 감염의 규모와 위험도를 판단할 때 정확한 파악에 혼선을 줄 수 있다.

 

천은미 이화여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요양병원 같은 곳에서 확진자가 나와 다른 환자들을 다 조사하면 확진자가 여러 명 발생하고 있는데 신규 확진자가 몇십명인지, 몇백명인지는 큰 의미가 없다"며 "중요한 건 지역사회 내에서 내가 감염이 될 수 있느냐 아니냐이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가 현재 위험한 상황인지를 판단하려면 통제가 가능한 상황인지, 감염이 됐을때 의료시스템이 정상 가동할 수 있는지 등을 알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수치를 파악할 때 쓰일 수 있는 지표 중 하나는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이다.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은 지역사회 내 잠재된 '조용한 전파자'의 규모를 파악할 수 있다. 이 비율이 높다는 건 격리되지 않은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많다는 의미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유행의 속도를 파악하는데 사용된다. 전파력이라고도 불리는 재생산지수는 1명의 감염자가 감염 시킨 추가 전파자를 계산한다. 이 재생산지수가 1 이상이면 1명의 감염자가 1명 이상에게 추가 전파를 일으킨다는 의미다. 방역당국은 재생산지수 1 이하가 목표다.

 

방역망 내 관리비율은 신규 확진자 중 자가격리 상태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비율이다.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인됐다는 건 방역시스템 통제 범위에서 감염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다.

 

이중 재생산지수는 공식 브리핑이나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되지 않고 있다. 브리핑에서 질의응답 중 질문이 있을 때만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방역망 내 관리비율은 80% 미만·초과 여부만 공개되고 있다. 이 비율이 10%라고 하더라도 통계에는 80%미만이라고만 표기된다.

 

정부는 재생산지수와 방역망 내 관리비율이 시점에 따라 변하기 때문에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지만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도 시시각각 수치가 변하는데 특정 시간대를 기준으로 제공하는 정보다.

 

단 감염 유행 상황에 따른 경각심을 높이고 방역 정책 참여도를 높이려면 가능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초기부터 K방역의 특징이 투명성이었다"며 "외국도 요새는 정보 공개가 잘 돼 있다. 신뢰를 위해선 가능하면 모든 정보를 제대로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금감원, 삼성생명 제재심 결론 못내...'기관경고' 확정 땐 삼성생명 신사업 진출 '제동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26일 삼성생명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를 밤늦게까지 진행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앞서 지난달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사전통지문을 보내 중징계로 분류되는 '기관경고'를 통보했다. 제재심의위원들은 회의를 모두 마친 뒤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삼성생명에 대한 검사결과 조치안을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해 내달 3일 다시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 금감원 측은 "제재심의위원회는 삼성생명 측 관계자들과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는 등 밤늦게까지 심의를 진행했다"면서도 "시간 관계상 일단 오늘 회의를 종료하고, 심도있는 심의를 위해 12월3일 다시 회의를 속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제재심에서 다뤄진 안건은 공식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험업계는 '요양병원 암 보험금 지급 문제'가 이번 제재심의 핵심 안건일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삼성생명에 대한 종합검사 기간 동안 암 환자 입원비 지급실태 등을 다른 안건들과 함께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암 환자의 요양병원 입원이 '암의 직접치료'에 해당하는지를 두고 암 보험 가입자와 삼성생명 등 생명보험사 간의 분쟁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