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3℃
  • 맑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울산 7.8℃
  • 흐림광주 6.7℃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국제

손흥민과 케인, 베일 'KBS'…19일 웨스트햄전 출격 예고

EPL 역대 최강 '스리톱' 첫 선 가능성
'득점 공동 1위' 손흥민, 시즌 7호골 사냥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 그리고 가레스 베일까지 가세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최강의 공격 삼각 편대인 'KBS' 라인이 뜬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EPL 정규리그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웨스트햄전은 세계적인 축구 스타 베일의 토트넘 복귀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베일은 이번 여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7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왔다. 부상으로 아직 복귀전을 치르지 못한 베일은 A매치 휴식 기간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최근 팀 훈련에 합류했다. 베일의 가세로 토트넘인 EPL 최강 스리톱을 구축하게 됐다.

손흥민은 시즌 초반 6골 1도움으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함께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 있다. 사우샘프턴전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한 경기 4골을 몰아쳤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도 2골 1도움으로 6-1 대승을 지휘했다.

여기에 '월드클래스' 골잡이 케인은 이번 시즌 도우미로 변신해 손흥민과 찰떡궁합을 자랑 중이다.

베일이 레알 마드리드 시절 구설수로 한물갔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여전히 폭발적인 스피드와 강력한 왼발 킥력을 갖춘 특급 윙어로 꼽힌다. 기존 손흥민과 케인에 베일까지 가세하면서 영국 현지에선 이들의 앞글자를 딴 'KBS' 라인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다만 세 선수가 모두 선발로 나설지는 미지수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서 베일의 출전 여부에 대해 "베일은 우리를 돕기 위해 왔고, 우리도 그를 도와야 한다"라면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토트넘 시절에도 2012~2013시즌엔 21골을 터트린 바 있다.

토트넘 구단은 지난 14일 소셜미디어(SNS)에 베일의 훈련 사진을 올리며 복귀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D-4 수능 시험장 방문…방역 준비 상황 점검
자가 격리자 수험생 시험장인 서울 오산고 방문 부산·목포 소재의 시험장 영상연결로 현장 점검 文, 수능시험 전·후 방역 철저 당부…수험생 격려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서울 오산고등학교를 찾아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오산고등학교는 자가격리자 수험생을 위해 마련된 별도의 시험장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속에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문 대통령이 직접 일선 현장을 찾게 됐다. 문 대통령은 수능 당일 자가격리 수험생들이 출입하게 되는 출입구부터 시험실로 입실하기까지의 동선과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시험실과 대기실에는 감염 방지를 위한 투명 칸막이가 각각 설치됐고, 소독제 등 수험생 방역 물품도 준비됐다. 또 감독관 보호를 위해 자가격리자 수험생들의 이동 동선 및 공간을 따로 분리해 뒀다. 문 대통령은 보호구 착·탈의실에서 실제 감독관이 착용하게 되는 보호장구도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다른 시험장 준비 상황 등도 화상으로 점검했다. 또 현재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와도 이야기를 나눴다. 자가격리자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