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4.1℃
  • 구름많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5.9℃
  • 맑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11.1℃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사회

장재인 일침 "성폭력 묻고살지 왜 소란이냐고?"[전문]

URL복사

 

 

장재인 일침..성폭력 피해 고백 비난한 일부 네티즌에 당당한 쓴소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수 장재인이 자신을 비난한 일부 네티즌에 일침을 가했다.

 

장재인은 지난 2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십년이 지나 사건을 꺼내고 고소를 준비한다고 하면 '묻고 살지 대체 왜 소란이지?'라고 말하실 건가요?"라며 성폭력 피해자를 비난하면 안 된다는 내용의 장문을 게재했다.

 

앞서 장재인은 지난 22일 자신과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용기 냈다며 18세 때 성폭력을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다음은 장재인 일침 글 전문이다.

 

비난하는 이가 소수라지만 저는 그 소수에게 눈 맞추고 묻고 싶네요. 나는 내가 겪은 일을 노래로 하는 사람입니다. 내가 겪은 일을 말하는 걸 내가 업으로 삼은 사람이에요. 인생의 힘든 일이 연속일 때 저 친구는 왜 피해 입은 일만 말하지? 라는 질문과 같은 마음으로 제가 제 자신에게 왜 나는, 도대체 무슨 업보길래(업보기에) 나한텐 이런 일들만 생기지? 라고 자문했다면 버텼을까요? 의문이 없었을까요?

 

왜 내겐 이런 일만 생기는지. 행복해지고 싶다고 마음 먹을 때마다 폭풍이 지나갔으니 이제 좋아질 거라 맘 먹을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는 나에게 나는 피해만 생기는 그런 애니까 이런 일들이 생겨 하고 받아들여야 하나요? 왜 여전히 가한 사람이 아닌 그 길을 지나간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어요. 십년이 지나 사건을 꺼내고 고소를 준비한다하면 묻고 살지 대체 왜 소란이지? 라고 말하실 건가요?

 

이 일은 정말 저에게 쉬운 이야기가 아니었어요. 앨범과 곡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꼭 해야 하구나 라는 걸 깨닫고 아무 텍스트 없이 가는 것과 설명하는 것 중 설명하고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그 편이 위로와 용기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잘잘못을 제대로 보아요. 소란을 일으키면 소란스러운 일이 내게 일어나면 그것이 수치가 됩니까? 11년 전과 여전히 같은 반응이 있다는 것 너무 마음이 안 좋았어요. 비슷한 상처가 있으신 분들이 되려(도리어, 되레) 상처 되실까 걱정입니다. 그런 일이 일어난 게 내가 머리를 풀어서? 살을 보여서? 치마를 입어서? 내가 그 길을 지나가서? 아님 말을 묘하게 했대? 그런 건 누가 판단해요? 뭐가 잘못인지 제대로 봐요. 그런 짓을 행한 이의 잘못이지 이런 일이 일어난 걸 사람들이 아는 것도, 알려지는 것도 절대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