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7.2℃
  • 흐림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5.6℃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조금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 서북·서남권에 오존주의보…"외출 자제"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6일 서울 지역에 오전주의보가 내려졌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4시 서북권(마포·서대문·은평)과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은평구·구로구 측정소 오존 농도는 시간당 0.126ppm, 0.121ppm 이상으로 나타났다.

 

시는 서울을 5개 권역별로 시간당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오존주의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나 어린이 등은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오존은 대기 중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고농도에 노출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며 심하면 호흡장애까지 초래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부산 도로침수, 영도 삼킬듯한 '폭탄보다 더한 물폭탄'
부산 도로침수...큰 비 피해 계속돼 부산 도로침수, 주차장 침수로 차량 침수 피해-파손 속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10일 부산에서 도로침수가 이어지는 등 비 피해가 이어졌다. 이날 부산경찰청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오후 1시 10분께 부산 사하구 한 관광버스 차고지 야산에서 토사가 관광버스 8대를 덮쳐 차량이 파손됐다. 현장에 있던 관계자 2명은 머리와 복부에 부상을 입어 119대원이 현장에서 응급조치했다. 낮 12시 10분에는 부산 동구 자성로 인근 동천이 범람해 일부 차량이 침수됐다. 경찰은 부산 도로침수 된 곳을 통제한 채 관할 구청에 알렸다. 동천 범람으로 부산진구 범천 1동 주택가와 골드테마거리 인근 도로도 침수 됐다. 부산진경찰서는 경찰력을 총동원해 동천 인근 도로에 대한 교통통제를 실시하고 침수 주택과 저지대에 사는 노약자를 해당 지역 주민센터 등에 대비시켰다. 낮 12시 30분에는 부산 해운대구 한 아파트 주차장이 도로침수돼 주차된 승용차 1대가 물에 잠겼다. 오전 11시 50분께는 부산 서구 한 빌라 앞 옹벽에서 물줄기가 떨어져 아래 도로에 주차돼있던 승용차 유리창이 파손됐다. 부산 수영구 부산병무청 뒤 일방통행로 옆 담장도 무너졌고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