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의정부 장암동 거주 60대 여성 코로나 확진...양주 확진자 접촉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경기 의정부시는 3일 장암동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 의료원 파주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양주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A씨는 무증상 상태에서 이날 오전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일 오전 10시 30분~오후 6시 사이 장암역에서 전철을 이용했으며 같은 날 3600번 광역버스를 이용, 오후 8시 자택으로 돌아왔다.

다음 날인 2일에는 확진자 접촉 통보를 받고 도보를 이용해 의정부 추병원에서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도보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은 A씨의 자택과 주변 지역 등에 대해 방역 활동을 마친 상태다.

 

60대 / 장암동 거주 ※ 양주시 거주 확진자의 접촉자

ㅇ 접 촉 자: 조사 중
ㅇ 증상발현: 무증상
ㅇ 확 진 일: 2020. 6. 3.(수) 11:40

6. 1.(월) ※ 마스크 착용
10:30~18:00 관외동선 / 지하철(장암역) 이용
20:00 자택 / 광역버스(3600) 이용

6. 2.(화) ※ 마스크 착용
14:30 확진자 접촉 통보에 따른 자가격리, 추병원 검사 (도보)
17:00 자택 (도보)

6. 3.(수)
11:40 최종 양성 확진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21대 국감이슈] 수협① 노량진 개발계획 해수부 장관에 비공식 대면보고
[시사뉴스 탐사보도팀 김정기 기자] ‘일하는 국회’를 표방한 21대 국회의 국정감사가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짧은 기간의 국감 동안 수많은 피감기관과 이슈가 다뤄지느라 그만큼 깊이 있는 국감이 어려웠다. 이에 <시사뉴스>에서는 국감을 앞두고 사전에 관련 이슈를 점검해 보고자 한다. 그 첫 번째로 수협중앙회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더 강한 수협, 더 돈되는 수산’을 목표로 한다. 직설적인 화법이다. 그래서인지 부동산 개발계획이 물밑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때 부산 이전 소문이 들렸던 서울 송파구 잠실 소재 중앙회 본점을 노량진으로 옮긴다는 것. 수협 담당자는 아직 내부 계획일 뿐이며, 외부에 공표할 정도는 아니라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시지가만 3천200억에 이르는 땅에 25층 규모의 복합개발을 추진하는 만큼 본점 이전설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 서울시와의 협의도 시작되지 않은 채 개발 용역 중인 수협의 노량진 복합 개발은(수협의 원안대로만 이뤄진다면) 구 노량진 시장터에 복합건물이 들어서며 여의도와 직통 도로로 이어지는 매머드급 개발을 담고 있다. 지난 7월 1일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노량진 수산시장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