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0℃
  • 흐림대구 22.7℃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19.6℃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0.9℃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경제

DB금투 "카카오, 뱅크·페이에 상승 여력 있어...목표가 상향 매수유지"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DB금융투자는 3일 카카오(035720)에 대해 카카오뱅크·페이의 기업가치 등으로 아직 상승 여력이 남아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25만원에서 30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황현준 DB금투 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언택트 업종 수혜, 톡보드 매출 성장, 커머스 확대, 자회사 기업공개(IPO) 기대감 등의 영향으로 주가가 크게 올랐다"며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의 가치, 톡보드의 성장성을 감안하면 아직 상승 여력이 있어 보인다"고 진단했다.

황 연구원은 " 카카오페이는 간편송금 기반으로 이용금액이 확대돼 미리 충전된 금액을 사용하는 데 익숙한 이용자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향후 선불지급 간편결제 이용금액 확대에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아울러 펌뱅킹 수수료 인하에 따른 전반적인 수익성 개선이 기대됨에 따라 카카오페이에 간편송금, 결제 사업의 가치는 견고한 하단이 될 것"이라며 "톡비즈보드 등과 연계된 커머스와의 시너지, 금융업 확장 가능성, 트래픽 데이터 등 대규모 이용자에 기반한 비즈니스의 확장 가능성으로 향후 기업가치가 확대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카카오뱅크에 대해 개략적으로 추정한 2024년 순이익에 타깃 주가수익비율(PER) 30배를 적용해 기업가치 4조9000억원을 산출했다"며 "여기에 2022년 중 예상한 5000억원의 외부자본 가치를 제외하고 연율 6%의 할인율로 현가화해 카카오뱅크의 현재 기업가치를 3조4000억원 수준으로 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카카오뱅크의 가치는 향후 비이자부문에서 새로운 수익원 발굴되면 이보다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찰,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운용사 대표 등 2명 긴급체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과 관련된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운용사 대표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오현철)는 이날 오전 옵티머스자산운용사 대표 김모씨와 대부업체 대표 이모씨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김씨 등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첫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형사소송법상 체포 가능 시간은 48시간으로, 검찰은 이 시간 내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그러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한다. 김씨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편입한다면서 실제로는 이씨 등이 운영하는 대부업체의 사모사채를 투자받아 사기펀드를 조성한 의혹을 받는다. 이씨의 대부업체 자금은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 흘러 들어가 무자본 M&A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달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펀드 판매사와 수탁은행, 한국예탁결제원, 관련 법무법인 등이 포함됐다. 같은날 검찰은 김씨와 펀드 운용이사 송모씨, H법무법인 소속 변호사이자 옵티머스자산운용 등기이사인 윤모씨 등을 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관악구 청년저축계좌 '으뜸 청년통장', 저축액 두배 이상 올려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6일부터 24일까지 저축액의 두 배 이상을 돌려주는 '으뜸 관악 청년통장' 가입자 60명을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은 학자금, 취업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청년들이 주거, 결혼, 교육, 창업 등을 위한 목돈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시행된다. 서울시 내 자치구 중에서는 가장 먼저 시행되는 청년통장 사업이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은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을 2년 또는 3년간 꾸준히 저축하면 구는 저축액만큼의 근로장려금을 적립한다. 협력은행은 추가 이자를 제공한다. 매월 15만원씩 3년간 저축하면 본인 저축액 540만원과 구에서 지급하는 540만원의 적립금을 합친 1080만원에 협력은행에서 제공하는 이자까지 추가로 받는 방식이다. 가입 대상은 관악구에 거주하는 만 18세~34세 이하의 근로 중인 청년이다. 소득기준은 본인 근로소득 세전 월 237만원 이하이면서 부양의무자(부모 또는 배우자) 소득인정액 기준중위소득이 80% 이하를 충족해야 한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 지원을 희망하는 사람은 올해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에 동시 신청해야 한다. 신청자의 소득·재산조회와 서류심

사회

더보기
검찰,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운용사 대표 등 2명 긴급체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과 관련된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운용사 대표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오현철)는 이날 오전 옵티머스자산운용사 대표 김모씨와 대부업체 대표 이모씨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김씨 등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첫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형사소송법상 체포 가능 시간은 48시간으로, 검찰은 이 시간 내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그러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한다. 김씨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편입한다면서 실제로는 이씨 등이 운영하는 대부업체의 사모사채를 투자받아 사기펀드를 조성한 의혹을 받는다. 이씨의 대부업체 자금은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 흘러 들어가 무자본 M&A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달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펀드 판매사와 수탁은행, 한국예탁결제원, 관련 법무법인 등이 포함됐다. 같은날 검찰은 김씨와 펀드 운용이사 송모씨, H법무법인 소속 변호사이자 옵티머스자산운용 등기이사인 윤모씨 등을 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