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7.8℃
  • 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6.6℃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30.7℃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회

3차 등교 앞두고 전국 534개교 등교 중단...대부분 수도권

 

[시사뉴스 이혜은 기자] 3차 등교를 하루 앞둔 2일 수도권과 부산 경북 등 5개 시도에서 총 534개 학교와 유치원에서 등교가 중단됐다. 등교 중지한 학교 중 3개교를 제외한 531개교가 모두 수도권에 위치해 있다.

 

교육부가 2일 공개한 등교수업 조정 현황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체 2만902개교 중 수도권과 부산·경북에서 학교·유치원 534개교(2.6%)가 등교수업 대신 원격수업을 진행했다.

 

등교를 중지한 교육기관은 유치원이 236개원으로 가장 많고 초등학교 148개교, 중학교 75개교, 고등학교 66개교, 특수학교 6개교 순으로 나타났다.

 

등교중지한 학교 중 3개교를 제외한 531개교가 모두 수도권에 위치해 있다.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이 일어난 경기 부천에서는 가장 많은 251개교가 등교를 중지했다. 경기도는 구리 5개교, 수원 2개교, 안양 1개교 순으로 나타났다.

 

학생 확진자가 발생한 안양 양지초는 지난 1일부터 전 학년 원격수업을 진행중이며, 학생과 교직원 217명 전원 음성 판정이 나옴에 따라 13일 등교를 재개한다.

 

인천은 부평구에서 153개교, 계양구 89개교, 남동구 2개교, 서구 1개교 등 총 245개교가 문을 닫았다. 교육부와 인천교육청은 부평구와 계양구 학교가 오는 10일까지 더 원격수업을 연장하도록 했다.

 

교사 확진으로 인해 지난 29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인천 서구 백석초는 오는 13일 등교수업을 재개한다.

 

서울은 27개교가 등교수업을 조정했다. 2일 서울 성북구 돈암초에서는 야간당직자 확진으로 등교수업일을 추가 조정함에 따라 28개교로 늘었다. 고3 학생이 확진됐던 상일미디어고는 3일 등교 예정이다.

 

부산 금정구와 경북 구미, 경산에서 각 1개교가 2일 원격수업을 진행했다. 학생 확진자가 나온 부산 내성고는 8일, 경산과학고는 13일 등교 예정이다.

 

전국 기숙사 운영학교 240개교에서는 입소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38개교는 모든 입소자 3648개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완료했으며, 그 결과 3647명은 음성, 1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른 202개교는 검사대상자 1만7258명 중 대구 1603명은 검사 완료됐고, 이 중 경산과학고 학생 1명만 양성판정을 받았다. 1만5655명은 검사 진행 중이다. 아직 서울 72개교 기숙사 6207명에 대한 검사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뇌과학으로 풀어내는 매혹적인 스토리의 원칙《이야기의 탄생》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뇌과학과 심리학을 바탕으로 스토리텔링을 연구해온 윌 스토는 이 책을 통해 플롯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인물에게로 돌려야 한다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강렬하고도 심오하고 독창적인 플롯은 바로 인물에서 나오며, 탁월한 인물을 창조하는 최선의 방법은 바로 그 인물이 현실에서 어떻게 살아갈지 알아보는 것이다. 바로 우리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자신을 둘러싼 세계와 타인을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는 말이다. 세계 모형을 만드는 ‘뇌’ 미국의 TV 시리즈 〈로스트〉는 이름 모를 섬에서 수수께끼의 북극곰과 정체 모를 원시의 존재들, 알 수 없는 ‘검은 연기’ 의문의 프랑스인 여자와 땅바닥으로 난 기묘한 문이 등장한다.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시청자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받아들이고 알 수 없는 단서들을 좇으며 허구 속 인물들과 이야기에 몰입하기 시작한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걸까? 윌 스토는 모든 것이 뇌에서 시작되는 일이라고 말한다. 첫 번째 장 ‘만들어진 세계’를 통해 우리의 뇌가 어떻게 머릿속에 세계를 형성하고 어떤 논리로 그 세계를 인식하는지 다양한 작품과 연구를 바탕으로 설명해나간다. 그에 따르면 뇌는 인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칼럼]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백종원 차기대선주자 논란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최근 불거진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보면서 제일 먼저 요즘 유행하는 유행가 제목이 떠올랐다. 한 TV방송의 미스터트롯이란 트로트가요 경연대회에서 2위를 하며 요즘 대세 가수로 떠오른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노래다. 제목도 제목이지만 이 노래 가사 중에 “뭐하는데 여기서 뭐하는데 도대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구절도 요즘 상황을 떠올리게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19일 통합당 초선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대선주자를 논하며 느닷없이 "(대선후보로) 백종원 씨 같은 분은 어때요?"라고 말을 꺼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김 위원장은 왜 갑자기 백 대표 얘기를 꺼냈을까? 완전 ‘그 말이 왜 거기서 나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 김 위원장이 백 대표를 진짜 통합당 대선주자로 하자는 얘기가 아니었음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 정치판에서는, 심지어 언론까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백 대표 차기 대선주자 논란을 이슈화해서 난장판을 만들었다. 정치권과 언론은 아닌 것 다 알면서도 의도적으로 설화(舌禍)만들기에 경쟁하듯 열을 올렸다. 논란이 거세지자 백 대표는 “대선은 꿈 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