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9.5℃
  • 구름조금서울 21.8℃
  • 흐림대전 20.6℃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2℃
  • 흐림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19.3℃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18.7℃
  • 흐림금산 18.5℃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사회

[속보] 강제추행 혐의' 오거돈 전 부산시장 구속영장 기각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여직원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부산지법은 강제추행 혐의로 청구된 오 전 시장의 사전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조현철 형사1단독 부장판사는 "범행장소와 시간, 내용, 피해자와의 관계 등에 비춰 사안이 중하다"면서 "불구속 수사 원칙과 증거가 모두 확보되고 피의자가 범행 내용을 인정해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주거가 일정하고 가족관계와 연령 등에 비춰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등 제반사정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사유의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구속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오 전 시장은 대기장소인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약 8시간 만에 풀려나 귀가했으며, 앞으로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게 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찰,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운용사 대표 등 2명 긴급체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과 관련된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운용사 대표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오현철)는 이날 오전 옵티머스자산운용사 대표 김모씨와 대부업체 대표 이모씨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김씨 등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첫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형사소송법상 체포 가능 시간은 48시간으로, 검찰은 이 시간 내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그러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한다. 김씨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편입한다면서 실제로는 이씨 등이 운영하는 대부업체의 사모사채를 투자받아 사기펀드를 조성한 의혹을 받는다. 이씨의 대부업체 자금은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 흘러 들어가 무자본 M&A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달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펀드 판매사와 수탁은행, 한국예탁결제원, 관련 법무법인 등이 포함됐다. 같은날 검찰은 김씨와 펀드 운용이사 송모씨, H법무법인 소속 변호사이자 옵티머스자산운용 등기이사인 윤모씨 등을 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관악구 청년저축계좌 '으뜸 청년통장', 저축액 두배 이상 올려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6일부터 24일까지 저축액의 두 배 이상을 돌려주는 '으뜸 관악 청년통장' 가입자 60명을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은 학자금, 취업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근로청년들이 주거, 결혼, 교육, 창업 등을 위한 목돈을 마련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시행된다. 서울시 내 자치구 중에서는 가장 먼저 시행되는 청년통장 사업이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은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을 2년 또는 3년간 꾸준히 저축하면 구는 저축액만큼의 근로장려금을 적립한다. 협력은행은 추가 이자를 제공한다. 매월 15만원씩 3년간 저축하면 본인 저축액 540만원과 구에서 지급하는 540만원의 적립금을 합친 1080만원에 협력은행에서 제공하는 이자까지 추가로 받는 방식이다. 가입 대상은 관악구에 거주하는 만 18세~34세 이하의 근로 중인 청년이다. 소득기준은 본인 근로소득 세전 월 237만원 이하이면서 부양의무자(부모 또는 배우자) 소득인정액 기준중위소득이 80% 이하를 충족해야 한다. 으뜸 관악 청년통장 지원을 희망하는 사람은 올해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에 동시 신청해야 한다. 신청자의 소득·재산조회와 서류심

사회

더보기
검찰, '환매중단 사태' 옵티머스 운용사 대표 등 2명 긴급체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과 관련된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운용사 대표 등 2명을 긴급 체포했다.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오현철)는 이날 오전 옵티머스자산운용사 대표 김모씨와 대부업체 대표 이모씨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김씨 등의 신병을 확보한 상태에서 첫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조만간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형사소송법상 체포 가능 시간은 48시간으로, 검찰은 이 시간 내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그러지 않을 경우 석방해야 한다. 김씨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편입한다면서 실제로는 이씨 등이 운영하는 대부업체의 사모사채를 투자받아 사기펀드를 조성한 의혹을 받는다. 이씨의 대부업체 자금은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 흘러 들어가 무자본 M&A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검찰은 지난달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펀드 판매사와 수탁은행, 한국예탁결제원, 관련 법무법인 등이 포함됐다. 같은날 검찰은 김씨와 펀드 운용이사 송모씨, H법무법인 소속 변호사이자 옵티머스자산운용 등기이사인 윤모씨 등을 출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