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9℃
  • 서울 20.8℃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8.1℃
  • 흐림울산 18.6℃
  • 구름조금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18.0℃
  • 맑음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사회

고 최동원 80대 모친 상대 억대 사기 피의자 불구속 기소

 

2018년 10월 부산남부경찰서에 고소장 제출

부산지검 동부지청 불구속 기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고 최동원 선수의 80대 노모를 상대로 한 억대 사기 피의자가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고소장을 제출한지 1년 7개월 만이다.

 

최동원기념사업회에 따르면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28일 김정자 여사(86)를 상대로 거액의 사기를 저지른 피고소인 J씨를 사기죄와 컴퓨터 등 사용 사기죄로 불구속 기소됐다고 밝혔다.

 

2017년 4월 김 여사에게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소개한 J씨는 "앞으로 어머니처럼 모시겠다"며 다가와 친분을 쌓은 뒤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에게 "새 아파트 분양신청에 당첨되셨다. 계약금과 중도금을 내야 한다"고 속여 900만 원을 편취하고, 자신의 지인에게 1억 원을 빌려주면 이자를 받을 수 있다고 꾀어 김 여사에게 대출금 1억 원을 받도록 해 이를 김 여사 몰래 만든 증권사 계좌와 자신 명의의 계좌로 송금해 개인 용도로 쓴 혐의도 있다.

 

이 외에도 J 씨는 수시로 김 여사 통장에서 몰래 돈을 빼가는 등 지속적인 금융 사기 행각을 벌여왔다.

 

김 여사는 이 사실을 알고서 2018년 10월 부산 남부경찰서에 J 씨를 사기죄로 고소했고, 2019년 4월 경찰이 J씨 사건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그러나 사건 해결이 진척되지 않자 김 여사는 아들의 명예의 흠집이 날까 피해사실을 알리지 못한 채 고민했다. 최근 언론 보도로 해당 사건이 알려지고 국회의원과 인권 변호사 등이 김 여사를 돕겠다고 나서면서 건강도 회복하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오영환 확진자 접촉에 국회 비상…"증상 없어…결과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경기 의정부시갑)이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회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 국회 상황실에 따르면 오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6시 30분께 의정부 지역 행사에서 악수를 나눈 시민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오 의원은 국회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확진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오 의원 측은 문자 메시지를 보내 "현재 증상은 전혀 없으나 7월 2일~3일 저와 밀접 접촉하신 분들은 저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활동 중단 등을 적극 고려해 주시길 바란다"고 공지했다. 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생명안전포럼 연속 세미나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초청 강연에 참석했다. 이낙연·우원식·박주민·이해식·양이원영·진성준·최혜영·고영인·허영, 정의당 강은미 의원 등이 강연에 참석해 오 의원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접촉자들은 현재 오 의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이나 의원회관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접촉자 중 한 의원은 "만일 오 의원의 확진 판정이 나면 바로 선별 진료소로 가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경제

더보기
1만여개 사모펀드 전수조사, 관련업계 불신이 배경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금융당국이 잇따른 환매 중단에 1만여개의 펀드를 전수조사키로 했다. 사모업계와 P2P업계에 대한 불신이 배경이다. 금융당국의 체크리스트에 맞춰 정형화 될 예정이나, 규모가 큰 대체자산 먼저 볼 것으로 예상된다. 또 혐의점이 발견되는 사모펀드도 우선 순위로 점검한다. 2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 전면점검을 위한 합동회의를 열어 사모펀드에 대해 전면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모펀드는 대한 전면점검은 자체 전수점검과 현장검사 투 트랙으로 진행된다. 판매사 주도로 운용사·수탁사·사무관리회사의 자료를 상호대사 하는 방법으로 전체 사모조사 자체점검을 7월 중순부터 진행하고 금감원 내 사모펀드 전담 검사조직을 구성해 3년간 모든 사모운용사를 검사한다. 이는 라임과 옵티머스를 포함해 현재 부실 사모펀드 판매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부실자삼을 담았던 정황이 드러나고 매출채권을 둔갑한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사모업계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 사모펀드에 대한 전수조사는 지난해 금감원의 서면검사 결과를 토대로 가이드라인이 작성된다. 운용사·수탁사·사무관리회사로 구성된 테스크포스(TF)에게 금감원이 정형화 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