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9.1℃
  • 맑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9.4℃
  • 맑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27.7℃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7.5℃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4.9℃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7.4℃
  • 맑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6.1℃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경제

빅히트 최대주주 됐다...플레디스 세븐틴-뉴이스트 날개 달아주나

빅히트 최대주주, 플레디스까지 품다

 

빅히트 최대주주, 플레디스까지 품다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대표 방시혁, 빅히트)가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대표 한성수)를 인수해 한 식구가 되면서 최대주주가 됐다.

 

빅히트는 “빅히트가 플레디스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빅히트는 1년도 안 되는 기간 동안 레이블사 쏘스뮤직, 게임 전문회사 슈퍼브에 이어 엔터테인먼트사 플레디스까지 인수하게 됐다.

 

플레디스는 세븐틴, 뉴이스트, 애프터스쿨, 프리스틴, 손담비, 메이비 등을 성공적으로 매니지먼트해 업계에서 인정 받았다. 현재 세븐틴, 뉴이스트, 애프터스쿨 나나-이영 등이 소속돼 있다.

 

빅히트에는 SM엔터테인먼트 이사 출신 민희진 브랜드총괄(CBO)와 케이팝 창작자인 한성수 플레디스 대표도 합류했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는 “플레디스 크리에이티브 조직 및 한 대표와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며 “빅히트와 플레디스는 큰 시너지를 만들어갈 것”이라 밝혔다.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피인수 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특히 플레디스는 사업 확장, 해외 시장 진출에 있어 강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플레디스 소속 가수 등 아티스트들은 빅히트의 전문적인 사업 법인들 및 지원 조직의 체계적 지원을 받게 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재명 "계속 일할 기회 주어진 것에 대해 감사...무거운 책임감 느껴"
[시사뉴스 우민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6일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에 대해 "계속 일할 기회가 주어진 것에 대한 감사함 만큼 무거운 책임감이 어깨를 누른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여전히 코로나19는 우리 삶을 통째로 바꾼 채 위협을 거듭하고 있다. 경제난에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소시민들의 고통은 그 무엇과도 비견할 수 없을 만큼 크고 깊다. 불공정, 불합리, 불평등에서 생기는 이익과 불로소득이 권력이자 계급이 되어 버린 이 사회를 바꾸지 않고서는 그 어떤 희망도 없다"라고 적었다. 이어 "여러분 앞에 겸허한 마음으로 다짐한다. 오늘의 결과는 제게 주어진 사명을 다하라는 여러분의 명령임을 잊지 않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제게 주어진 책임의 시간을 한순간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 공정한 세상, 함께 사는 '대동세상'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흔들림 없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돌아보면 감사한 일뿐이었다. 지금 여기서 숨쉬는 것조차 얼마나 감사한지 새삼 깨달았다"며 감사 인사도 전했다. 먼저 "공정하고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신 대법원에 감사드린다.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믿음, 정의에



경제

더보기
한은 기준금리 0.5% 동결...코로나 충격·부동산·주식시장 쏠림 반영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6일 기준금리를 연 0.5%로 동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과 부동산·주식시장으로의 자금쏠림 현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5%로 동결했다. 지난 3월 임시 금통위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내리고, 5월 금통위에서 다시 역대 최저 수준인 0.5%로 인하한 뒤 이달 같은 수준을 유지키로 한 것이다. 이번 금리동결은 금통위원 7명 전원의 만장일치 결정이었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 동결 이후 발표한 통화정책방향문에서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국내 경제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며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를 유지해 부진한 국내 경기를 지원하겠다는 뜻이다. 더욱이 부동산·주식시장 과열 양상에 따른 부담감도 컸던 것으로 보인다. 유례없이 낮은 기준금리가 시중 유동성 증가에 일조한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풀려날대로 풀려난 유동성이 소비와 투자 등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코로나19시대 대학,특히 지역대학을 살려야 한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코로나19시대를 맞아 대학이 유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차원에서 대학 살리기, 특히 지역대학 살리기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대학이 처한, 앞으로 할 위기를 살펴보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와 코로나19사태로 인한 비대면 수업강화로 입학정원의 대량 미달사태와 재학생 등록률(재학률)이 급격히 감소될 것이 우려된다. 입학정원의 미달과 재학률 감소는 등록금 급감을 의미하고, 등록금 의존도가 높은 국내 대학들은 극심한 재정난에 허덕이게 된다. 통계에 의하면 향후 30년 후 학령인구는 현재보다 38%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2018년 대입정원 49만7000명을 기준으로 했을 때 당장 2021년 입시부터 전국적으로 약 6만9천여명의 미달이 예상되고, 2022년에는 9만명이 미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다 코로나19사태로 인한 비대면 수업이 강화되면서 등록금 환불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 더욱이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수업의 질 하락 등을 이유로 등록금 인하와 오프라인대학 기피현상까지 예상되어 당장 올해 2학기부터 재학생 미등록 사태마저 예상되고 있다. 한마디로 대학가에 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