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0.0℃
  • 흐림대전 22.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9℃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경제

지난해 손보업계 보험영업적자 '역대 최대' ...6조원 기록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주범"
보험금 거부 건수도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지난해 손해보험업계의 보험영업이익 적자가  역대최대인 6조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원인은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으로 지목된다.

23일 보험연구원이 발간하는 '보험 동향' 최근호에 따르면 지난해 손해보험산업 전체의 영업이익은 총 3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5조4000억원을 기록한 영업이익은 2018년에는 4조6000억원으로 떨어지더니 지난해에는 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처럼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은 보험영업이익이 6조원 적자를 기록한 탓이다. 지난 2017년과 2018년은 각각 1조8000억원, 3조1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그나마 지난해에는 투자영업이익이 9조100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보험영업이익이 급감한 이유로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을 꼽는다. 실손보험은 2조4300억원의 적자를 냈고 손해율 100%를 넘겼던 자동차보험은 1조64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 국내 손해보험사들이 소비자가 청구한 보험금을 거부한 건수도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국내 15개 일반 손보사들의 장기손해보험 관련 가입자들이 청구한 보험금을 거부한 건수가 총 4만9369건으로 전년 대비 24.5%(9729건) 증가했다. 업계 평균은 3291건이다.

 

손보사별로 살펴보면 현대해상이 부지급 건수 1만216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메리츠화재가 9414건, 삼성화재 8525건, DB손해보험 7179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지급률은 에이스손보가 2.61%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현대해상과 AIG손해보험이 각각 1.82%, 1.78%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늘면서 보험금 불만족도도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0.16%였던 보험금 불만족도는 지난해 하반기 0.18%로 올라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