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8.2℃
  • 맑음서울 26.1℃
  • 구름조금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27.5℃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5.2℃
  • 제주 21.2℃
  • 맑음강화 18.3℃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조금경주시 29.6℃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사회

이원일 근황, 김유진PD 학폭 논란 그후 "온기 사라져...” [전문]

예비신부 김유진PD 학폭 논란 후 이원일 첫 근황 공개
"코로나19로 온기 사라져"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이원일 셰프(41)가 약혼자(예비신부) 김유진 PD(29)의 학교폭력(학폭) 논란 이후 첫 근황을 전했다.

 

이원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셨어요? 이원일 식탁입니다"라는 근황 글을 게재했다.

 

이원일은 "여러분 모두 건강히 지내고 계신가요? 때 이른 장마처럼 비가 많이 내리네요. 쏟아지는 비만큼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도 빠르게 씻겨 나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며 "근처 지역 감염자가 늘어나고 지침과 행동명령에 따라 한남동 작은 골목은 여러분의 온기가 사라진 지 오래지만 다시 안정화가 될 때까지 저희 이원일 식탁 또한 최대한 잘 버텨 내겠습니다"고 썼다.

 

그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이 하루빨리 환한 웃음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며 "그 누구보다 확산 방지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고 말했다.

 

앞서 이원일 셰프 예비신부 김유진 PD는 뉴질랜드 유학시절 친구들과 동창생을 집단 폭행했다는 ‘가해자 의혹’에 최근 휩싸였다. 이후 이 셰프와 김 PD는 "앞으로 평생 상처를 준 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를 구하겠다"고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동반 출연했던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 하차했다.

 

이원일 셰프는 '부럽지'뿐 아니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등 다른 방송 활동도 모두 중단했지만 이날 SNS를 통해 오랜만에 근황을 알렸다.

 

김 PD는 '학폭 가해자 논란'에 지난 4일 인스타그램에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쓴 뒤 이날 오전 3시께 이를 시도했으나 가족에게 발견돼 병원에 옮겨져 치료받았다. 이에 당시 김 PD 가족들은 김 PD를 학폭 가해자로 지목하고 선동한 악성글 게재자에 대해 선처 없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일 김유진 PD는 지난달 26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오는 8월 29일로 연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중국 요리 전문점 '목란' 오너셰프이자 인기 방송인 이연복 주선으로 만났다. 김 PD는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 조연출로 일했다.

 

다음은 이원일 근황 공개된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안녕하셨어요? 이원일 식탁입니다.

 

여러분 모두 건강히 지내고 계신가요? 때 이른 장마처럼 비가 많이 내리네요. 쏟아지는 비만큼 코로나도 빠르게 씻겨 나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다름 아니라 여러분께서 너무 좋아해 주신 덕분에 오랜 시간 이어온 시즌 여섯 번째 메뉴 '군계일학'은 이번 주를 끝으로 막을 내립니다. 근처 지역 감염자가 늘어나고 지침과 행동명령에 따라 한남동 작은 골목은 여러분의 온기가 사라진 지 오래지만 다시 안정화가 될 때까지 저희 이원일 식탁 또한 최대한 잘 버텨 내겠습니다!! 이번 주 시즌 마지막의 아쉬움에 혹시 지나가다 들러주시는 분들께는 비도 내리니 김치전과 좋은 술 한 잔 대접하겠습니다.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모든 분들이 하루빨리 환한 웃음을 되찾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 누구보다 확산 방지에 힘쓰고 계신 의료진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커버&이슈

더보기
평가원, 수능 6월 모의평가 점심시간 70분으로...오후 영어, 한국사·탐구 시간 20분씩 순연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성기선)은 오는 18일 치러질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에서 점심시간이 당초 50분에서 70분으로 20분간 늘어난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점심시간 학생들의 밀집도를 떨어뜨리기 위한 조치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3일 홈페이지(www.kice.re.kr)에 이 같이 시험기간을 변경한다고 공고했다. 당초 점심시간은 낮 12시10분부터 오후 1시까지 50분간이었으나 낮 12시10분부터 오후 1시20분으로 연장됐다. 이후 3교시 영어, 4교시 한국사/탐구, 5교시 제2외국어 시험시간도 모두 20분씩 순연된다. 마지막 5교시 제2외국어/한문 영역까지 끝내면 오후 6시에 종료된다. 평가원 관계자는 "코로나19 밀집도를 낮추기 위한 조치"라며 "6월 교육청 주관 고1~2학년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점심시간을 늘렸고, 시도교육청의 요청이 있어 이 같이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9월16일 실시되는 9월 모의평가와 12월3일 치러지는 수능도 점심시간이 20분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수능의 경우 다음달 발표될 시행세부계획에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