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6 (목)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19.9℃
  • 구름많음대구 17.8℃
  • 박무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20.0℃
  • 흐림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20.1℃
  • 제주 20.4℃
  • 맑음강화 20.6℃
  • 흐림보은 18.2℃
  • 맑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9℃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e-biz

퍼블소프트, 몸캠피씽 피해방지 솔루션 제공

몸캠피싱 특화기술 개발로 피해자 위협요소 제거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매년 몸캠피싱(영상 사기, 영상 유출, 영상 유포, 영상통화 녹화, 영상통화 대처)에 당하는 피해자들은 증가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 있지 않아 개선책이 요구되는 실정이다.

 

범죄가 행해졌던 초기에는 어눌한 말투, 합성한 영상 등 미숙한 방법들을 사용하는 이들이 많았다면 갈수록 범죄가 지능화되면서 유창한 말과 높은 수준의 영상으로 피해자들을 꾀어내는 등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고 악랄해지고 있다.

 

특히 피해자의 신상이 노출되면 직장생활이나 대인관계까지 지장을 초래할 수 있어 범죄자의 표적이 된다.


범죄자들도 이러한 사실들을 알기 오랜 기간에 걸쳐 피해자를 협박하고 금전을 요구하며 종국에는 신상 유출로 이어지는 피해 사례들이 늘고 결국 금전적 손실 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피해를 동시에 입게 된다.

 

범죄수법을 살펴보면 영상채팅 또는 전화 등을 이용해 피해자의 알몸이나 신체 일부분을 드러내도록 유도해 영상을 동의 없이 녹화하며, 휴대폰에 악성코드나 바이러스가 담긴 파일들을 설치하도록 만들어 정보들을 얻어 피해를 일으킨다.

 

보안 IT회사 퍼블소프트(Pubble Soft)PB EndPoint 기술로 메신저 유출, 스카이프 협박 등 몸캠피싱 피해자들이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컨트롤러 시스템을 통해 C&CIDC 등 피해자들의 데이터들을 저장하고 있는 시스템들을 분석해 유포될 수 있는 모든 루트들을 차단하고 유포의 위협을 해결한 이후에는 자동화모니터링 시스템을 제공한다.


해당 시스템은 협박범들의 서버 데이터 변동사항 등 동향파악은 물론 유포 시에도 즉각적인 삭제가 가능하다.

 

퍼블소프트는 끊임없이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자 연구개발팀과 기술지원팀, 전략지원팀 등으로 체계적으로 운영 시스템을 유지하면서 지속적인 솔루션 개발과 범죄조직의 계정이나 수법과 같은 정보들을 수집해 빅데이터로 대응하고 있다.

 

한편 퍼블소프트 관계자는 몸캠피씽 사기, 유출, 유포, 해킹을 해결하기 위해 보안IT회사를 찾을 때는 오랜 시간 운영이 되었는지, 실제 후기가 좋은지 등을 알아봐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범죄자 패턴이나 유포방향 등에 따라 일대일 맞춤 상담과 보안서비스를 24시간 내내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통합당 '추천위 비토'로 공수처 출범 무산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이 15일 시행에 들어갔지만 공수처 출범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이 장기화되면서 법정시한 준수가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법 시행일에 맞춰 공수처를 출범한다는 방침에 따라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에 참여할 추천위원을 선정하는 등 압박에 들어갔지만 미래통합당이 '비토권'을 무기로 내세워 공수처 속도전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공수처 출범 법정시한을 맞은 이날까지도 공수처장 후보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할 후보추천위원회는 구성되지 않았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은 법무부 장관과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각 1명씩, 여야 교섭단체가 각 2명씩 추천하는 후보추천위원에 의해 결정된다. 추천위원 7명 중 6명이 동의하는 후보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 가운데 1명을 지명하는 방식이다. 앞서 공수처 출범 속도전에 나선 민주당은 지난 13일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을 선정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장이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n번방 사건 조주빈의 공범 강모씨 변호를 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반나절 만에 이를 철회하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코로나19시대 대학,특히 지역대학을 살려야 한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코로나19시대를 맞아 대학이 유사 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 차원에서 대학 살리기, 특히 지역대학 살리기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대학이 처한, 앞으로 할 위기를 살펴보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와 코로나19사태로 인한 비대면 수업강화로 입학정원의 대량 미달사태와 재학생 등록률(재학률)이 급격히 감소될 것이 우려된다. 입학정원의 미달과 재학률 감소는 등록금 급감을 의미하고, 등록금 의존도가 높은 국내 대학들은 극심한 재정난에 허덕이게 된다. 통계에 의하면 향후 30년 후 학령인구는 현재보다 38%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2018년 대입정원 49만7000명을 기준으로 했을 때 당장 2021년 입시부터 전국적으로 약 6만9천여명의 미달이 예상되고, 2022년에는 9만명이 미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여기에다 코로나19사태로 인한 비대면 수업이 강화되면서 등록금 환불요청이 줄을 잇고 있다. 더욱이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수업의 질 하락 등을 이유로 등록금 인하와 오프라인대학 기피현상까지 예상되어 당장 올해 2학기부터 재학생 미등록 사태마저 예상되고 있다. 한마디로 대학가에 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