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흐림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13.3℃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조금대전 17.3℃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0.8℃
  • 흐림광주 14.3℃
  • 흐림부산 11.9℃
  • 맑음고창 12.3℃
  • 맑음제주 14.9℃
  • 구름조금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5.9℃
  • 흐림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1.1℃
기상청 제공

e-biz

대리기사 파견 전문 ㈜대리고, ‘출퇴근 전문 대리기사 파견사업' 런칭


(사진제공 =  ㈜대리고)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대리기사 전문 파견 기업 ㈜대리고(대표 이재훈)는 52시간 근무제 확대시행에 따라 초과근무가 불가피한 임원 수행기사를 대신할 수 있는 ‘출퇴근 전문 대리기사 파견사업’을 신규 런칭했다고 밝혔다.

2020년 1월 1일부터 1년의 계도기간을 두고 2021년 이후에는 50인 이상 300인 미만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도 주 52시간 근무제가 확대 실시된다. 일반 근로자들은 별 무리 없이 준비가 가능하지만 기업 입장에서 임원 수행기사의 경우에는 고민거리가 아닐 수 없다.

기업체 임원들의 경우, 잦은 미팅과 회식, 주말 및 공휴일의 특별근무까지, 업무시간이 52시간을 훌쩍 넘기는 경우가 다반사로 임원들의 출퇴근을 책임져야 하는 수행기사는 직업 특성상 52시간 초과근무를 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출퇴근만 서비스하는 대리기사와 맞춤식 운전기사를 필요로 하는 기업과 개인들의 문의가 크게 증가했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이재훈 대표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기업에서 근무시간이 긴 법인 운전기사의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법인 운전기사를 대체할 파트타임이나 출퇴근 전문 수행기사에 대한 문의 전화가 많아졌다”며, “대리고에서는 이러한 새로운 수요를 틈새시장으로 보고, 출퇴근만을 전문으로 운전대행을 해주는 출퇴근 전문 운전기사를 파트타임 수행기사로 파견하는 사업을 새롭게 런칭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대리운전 기사들의 경우, 고정수입 창출이 가능하고, 기업은 인건비 절약이 가능하다. 때문에 주로 대기업 임원, 중소기업 대표, 병원장 등이 해당 서비스를 찾고 있으며, 일반 대리운전과는 달리 출근과 퇴근만을 수행하는 운전기사를 매일 동일 고정기사로 배정해 주고 있어서 고객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4년 7월 21일 설립된 ㈜대리고는 대리운전, 차량탁송, 퀵서비스, 꽃배달 서비스 등 고객과 분야별 베테랑 기사를 연결해 주는 대리기사 전문 파견 기업으로 대리기사 약 1,600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리기사 파견업체 중 대리기사 중개 알선 시장 매출액 1위 기업이다. 서울 관악구 제1콜센터와 중랑구 제2콜센터, 경기도 부천에 제3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한편, ㈜대리고에서 새롭게 런칭한 ‘수행기사 대체 출퇴근 전문 대리기사’ 관련 문의는 공식 홈페이지 또는 대표전화로 가능하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