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2.5℃
  • 구름조금서울 13.8℃
  • 맑음대전 14.1℃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12.4℃
  • 흐림부산 10.9℃
  • 구름조금고창 13.0℃
  • 맑음제주 14.2℃
  • 구름조금강화 11.9℃
  • 흐림보은 11.8℃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문화

[LIFE] ‘코로나 블루’, 봄풍경 담은 온라인 영상과 사진으로 해소

‘랜선여행’으로 치유하다

한창 봄꽃놀이 나들이가 많을 시기지만, 진행군항제에 이어 여의도 봄꽃축제, 석촌호수벚꽃축제, 군포시 철쭉축제 등 지역 계절 축제나 행사들이 줄이어 취소되고 지자체들도 방문 자제를 오히려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유튜브에서 봄풍경을 즐기거나 SNS에서 명소의 사진을 보며 ‘집콕’ 생활의 답답함을 해소하는 랜선관광객이 늘고 있다. 





가상현실로 체험하는 한라산 백록담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문화유산채널’ 코로나19의 심리적 우울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기 위해 ‘봄, 자연과 함께하는 영상여행 특집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공개하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은 계절의 변화와 자연 속에 담긴 문화유산을 영상으로 소개하는 내용으로 문화유산채널 누리집과 유튜브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봄기운 가득한 ‘4대 궁궐 봄꽃풍경’, 자연과 어우러진 문화유산의 아름다움을 담은 ‘문화유산 사계절 시리즈’, 천연기념물 동물을 다룬 자연 생태 다큐멘터리 ‘한국의 천연기념물 동물’, 일반인들이 쉽게 가기 힘든 한라산 백록담, 설악산 토왕성폭포 등 한국의 명승과 비무장지대(DMZ) 문화유산을 보여주는 ‘이미지문화유산’, 그리고 우리나라 섬의 독특한 환경에 따라 형성된 고유한 섬 문화를 찾아 떠나는 ‘섬 문화유산 기행’,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한국의 정원’, 가상현실로 문화재 현장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문화유산 여행 360°VR(가상현실)’ 등으로, 7개 주제로 구성된 총 44편이다. 


실감형 콘텐츠인 문화유산 여행 360°VR에서는 제주 용천동굴, 담양 소쇄원, 한라산 백록담, 문섬·범섬 천연보호구역 등 직접 찾아가기 어려운 문화유산 현장을 실제처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국립중앙박물관 휴관에 따라 네이버TV로 중계하고 있는 ‘핀란드 디자인 10000년’ 전시도 인기다. 전시를 담당한 백승미 학예연구사와 윤인구 KBS 아나운서의 전시해설과 함께 볼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과 핀란드국립박물관이 함께 마련한 이번 특별전은 지난 1만 년 동안 핀란드 지역에서 발전한 물질, 문화, 기술을 새로운 관점에서 소개한 융·복합전시다. 과거·현재·미래라는 연대기를 따르지 않고 전통적인 방식으로 사물을 분류하지 않는 전시방법을 택했다.  


대구의 봄풍경도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다. 대구관광공식블로그 ‘제멋대로대구로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대구관광’ 채널 등을 통해 볼 수 있는 대구의 아름다운 봄풍경을 담은 사진과 영상들은 ‘코로나 블루’에 빠진 시민에게 위로와 휴식을 준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총선] 소병훈, 송정동행정복지센터에서 사전투표 참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후보(경기 광주시 갑)는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오전 6시, 송정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부인 곽혜영씨와 함께 사전투표를 마쳤다. 송정동 사전투표소인 송정동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하여 10개 광주시 사전투표소에는 일찍부터 여성・대학생・청장년・어르신 등 많은 광주시민들이 찾아 사전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소 후보는 사전투표를 마치고 나서 “코로나19로 많은 광주시민이 힘겨워하고 있는 와중에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실시되다보니 선거운동을 하는 것 자체가 송구스럽다. 그러나 선거는 4년동안 광주를 누가 가장 잘 변화시킬 적임자인지, 광주 발전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한 분이라도 더 많이 투표에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투표 참여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소 후보는 “투표 과정에서의 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하는 시민들의 마음을 충분히 공감하기 때문에 정부와 선관위를 통해 충분한 대비를 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며 사전투표소의 코로나19 대응 준비현황 점검 등 안전한 투표환경을 확인했다. 이어 소 후보는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광주시민분들은 마스크 착용, 투표 전후로 세정제를 사용한 소독 철저, 투표소 인근에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