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사회

해양경찰청 풍랑특보 대비태세

"사고 발생시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등은 즉시 출동할 수 있는 태세 지시

[인천=박용근 기자] 해양경찰청은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해양사고에 대비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19일 해양경청은(김홍희 청장)주재로 상황점검 회의를 열고 강풍에 따른 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안전관리 방안 등을 논의했다.

동해지방해경청도 비상근무 체계를 가동하고 동해 먼바다와 대화퇴 해역에서 조업 중인 어선을 안전해역으로 이동하도록 조치했다.

이날 오전까지 원거리 해상에 남은 어선 21척도 5t급 경비함정을 인근에 배치해 피항 했다.

또 우리 해역을 지나는 상선 등에는 함정과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실시간으로 기상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대피 방송을 하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대 순간 풍속 시속 90(초속 25) 이상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이 동해 북부로 빠져나가며 저기압의 중심과 가까워지는 강원 영동에는 20일 오전까지 시속 126(초속 35)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고됐다.

김 청장은 초속 2535의 바람이 불 때는 걷기가 힘들고 가로수가 뽑히거나 부러질 수 있다며 "사고 발생에 대비해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등은 즉시 출동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