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5.18 (화)

  • 흐림동두천 12.1℃
  • 흐림강릉 11.3℃
  • 박무서울 14.3℃
  • 박무대전 15.4℃
  • 대구 14.3℃
  • 흐림울산 14.5℃
  • 흐림광주 14.9℃
  • 부산 15.0℃
  • 흐림고창 13.8℃
  • 흐림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14.0℃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람들

[김형석 기자의 까칠한 캡션] 신천지교회 앞 어린이집에서 아이들 소리가? 이러면 안 되잖아!

URL복사



신천지교회 주위에 사람들은 보이지 않는데 바로 맞은편에 위치한 어린이집에선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들린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부동산 보유세 강화, ”시장 안정에 별 효과 없어“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현 정부가 들어선 이후 부동산 관련 세제가 계속해서 바뀌었지만 시장 안정에는 별 효과가 없었다는 주장이 나온다. 부동산 시장 과열은 수요와 공급 문제뿐만이 아닌 유동성 증가와 경제 전반의 문제 등이 얽혀있기 때문에 세제 강화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18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내놓은 '예산춘추'를 보면 박훈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 원장은 '부동산 세제 개편의 평가와 개선 과제'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원장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의 부동산 세제 개정에 대해 "다주택자의 경우 보유 단계의 종합부동산세만이 아니라 처분 단계의 양도소득세, 더 나아가 취득 단계의 취득세까지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1세대 1주택자의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재산세를 완화한 경우도 있지만 주택과 관련해서는 부동산 세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며 "더 강화된 세금이 적용되기 전 처분을 유도하기까지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보유세 뿐 아니라 양도소득세, 취득세마저 강화하면서 부동산을 보유 또는 처분에 따른 부담이 동시에 커졌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부동산을 통한 불로소득자에 대한 퇴로를 열어줘서는 안 되고 부동산을 통한 부의 축적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