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3 (금)

  •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9.4℃
  • 흐림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7.1℃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10.0℃
  • 구름많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10.8℃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이슈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도깨비 우정 폭발..공유 "내가 나갈게" 약속실현


[시사뉴스 이경록 기자] 이동욱의 토크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화제다.

5일 오전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다음에는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동욱, 토크가 하고 싶어서 등이 검색어 키워드로 등장했다. 지난 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첫방송되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것.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욱의 절친 배우 공유가 게스트로 출연해 훈훈한 케미와 웃음을 선사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도깨비' 이후로 이어진 우정을 드러내며 안방에 색다른 즐거움을 선물했다.

이동욱은 드라마가 끝난 지 꽤 됐지만 여전히 사석에서 공유를 '깨비'라고 부른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공유는 "이동욱은 저를 깨비라고 부르고 저는 동승이라고 부른다. 이동욱의 문자는 반복이 많이 된다. '깨비깨비, 우리 만나 만나, 언제봐 언제봐, 보고싶어' 플러스로 하트 이모티콘도 정말 많이 보낸다"고 밝혀 두 사람의 남다른 우정을 느끼게 했다.

또한 공유가 토크쇼 출연을 결정한 것도 전부 이동욱 덕이었다. 공유는 "전에 이런 자리에 잘 못나왔던게 제가 재밌는 사람이 아니라 나가서 할 얘기가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동안 토크쇼에 나오지 못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공유는 "저를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저에 대해 질문한다는게 부담이 없다. 동욱씨 덕분에 오랜만에 이 자리에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이동욱 또한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이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과정에서 할까 말까 형과 상의했는데 '만약에 하게 되면 내가 한 번 나갈게' 말해줘서 낚아챘다"며 "예능에도 잘 출연하지 않고 자기 얘기를 하는 걸 쑥스러워 하는 편인데 게스트로 출연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해 눈길을 끈 바 있다.

한편 두 사람은 '도깨비' 당시 화제가 됐던 장면을 재연하고 솔직한 자랑 토크, 주량 토크 등으로 방송을 채웠다. 제주도를 여행간 두사람은 이동욱의 생일파티도 가졌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가치를 발행한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2019 올해의 CEO 9]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화폐에 불량이 있다면? 화폐를 완벽히 위조할 수 있는 기계가 생긴다면? 영화에나 나올 법한 상상은 현실에선 절대 발생하지 않는다. 한국조폐공사가 있기 때문이다. 조폐공사는 다양한 지불결제 수단의 등장으로 전통적인 화폐사업 비중이 감소하며 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2018년 조용만 사장이 취임한 후 단순 화폐 제조회사가 아닌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진화하는 선도기업으로 탈바꿈에 성공했다. 화폐사업으로 다져진 대한민국 최고의 보안기술은 조 사장의 기획력과 만나 지속가능한 경영의 발판이 됐다. 조 사장은 사업 다각화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는 물론 실적향상까지 이뤘다.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추진, 정품인증사업 확대, 특수압인사업 강화 등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액 2,466억 원, 영업이익 102억 원을 달성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 42%의 고속 성장이다. 지난해 매출액 4,806억 원으로 달성한 ‘사상 최대 매출액’ 훈장은 올해도 갱신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기반의 공공분야 서비스플랫폼 ‘콤스코(KOMSCO) 신뢰플랫폼’도 국내 최초 도입해 전국 지자체 모바일 지역 사랑상품권 발행 서비스를 안정 궤도에 올렸다. 윤리·인권


문화

더보기
[건강백세] 우울증의 의학적 원인… 생체리듬 교란, 뇌기능 장애 예방법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최근 연이은 연예인들의 자살로 인해 무엇이 자살에 이르게 하는가에 대한 분석이 활발하다. 자살은 복합적인 요인으로 인해 발생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중에서도 우울증은 결정적 원인으로 작용한다. 우울을 유발하는 생활습관을 제거하고 일상 속에서의 정신건강 관리법을 알아보았다. 자살을 일으키는 메커니즘 우울증 환자의 증가세가 가파르다. 질병으로 고통받는 노년기 우울증 외에도 경쟁과 취업 등으로 인한 젊은 세대의 우울증도 늘어나는 추세다. 전홍진 삼성서울병원 교수는 성준경 고려대 교수, 모리죠 파바 하버드의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교수와 자살 생각이 있는 우울증과 없는 우울증 환자의 뇌 영상과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를 분석한 결과, 전두엽과 변연계의 연결성 저하가 자살을 생각하게 하는 원인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기능적 자기공명영상(MRI)로 자살 생각이 발생하면 변연계가 흥분하는 것을 관찰했다. 변연계는 분노와 불안 증상이 있거나 과거 트라우마를 회상할 때 흥분한다. 하지만 우울증으로 전두엽 기능이 낮아진 상태에서는 변연계의 흥분을 통제하기 어려워진다. 술을 과량 마셨을 때 전두엽 기능이 저하돼 충동이 증가하는 원리와 유사하다. 우

오피니언

더보기
[강영환 칼럼] 정치라는 생물이 간과하는 생명력
4년 전 이맘때쯤 나는 정치를 하겠다고 국무총리실 공보비서관직을 그만뒀다. 그리고 내가 태어나고 자란, 지금도 살고 있는 대전광역시 중구의 국회의원 출마에 도전했다. 빨간색과 파란색, 그리고 뒤늦게 만들어진 초록색 당. 이렇게 3개 색깔 당이 싸우던 시절. 그때는 올해와는 달리 빨간 색깔의 당이 대세였다. 진박감별사에 옥새파동에 공천 잡음이 끊임없었지만 그래도 집권여당의 위세는 무시할 순 없었다. 정계 대선배이신 국회의장까지 하셨던 당시 그 지역 현역 국회의원이 자연스레 불출마를 표명하자 이른바 대전 중구는 '무주공산'으로 칭해지며 정치지망생들이 몰려들었다. 그 빨간 색깔 당에 내가 마지막, 그래서 6명이 일명 '배지'를 향해 돌진했다. 물론 내가 들은 정보로는 몇 명의 공직자가 저울질하고 있다는데 나를 끝으로 결국은 더 이상 출마로 이어지진 않았다. 당시 파란색 당엔 두 분이 꽤나 열심히 움직이고 있었다. 이들은 지역에서 오랜 정치를 했지만, 워낙 빨간색 당의 정치인이 관록이 깊고, 텃밭 자체가 빨간 색깔에 우호적인 터라 파란색 깃발이 휘날리기엔 다소는 역부족인 상황이었다. 게다가 그중 한 분은 늦게 나타난 초록색 당을 믿고 옷을 갈아입었다. 또 한 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