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6.3℃
  • 연무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6.5℃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8℃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만난 대통령 “법무부와 협력해야”

“다른 누가 총장 되더라도 시스템 정착”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달라”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당초 여권 기대를 받으며 취임했다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수사로 ‘저승사자’가 된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다.

윤 총장은 8일 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며 교체를 언급했다.

사실상 윤 총장을 향한 메시지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검찰이 적극적으로 개혁에 나서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개혁 완성도를 높여 달라”고 당부했다.

법무부는 최근 오보를 낸 기자의 검찰 출입을 금지하는 훈령을 내놨다.

언론이 팩트를 보도하더라도 법무부가 가짜뉴스라고 자의적으로 해석하면 오보가 될 수밖에 없기에 논란이 발생했다.

문 대통령, 윤 총장 만남은 7월 25일 임명장 수여식 후 처음이다. 문재인정부는 조국 사태로 근래 지지율 하락을 겪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