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19.1℃
  • 대전 19.1℃
  • 흐림대구 17.8℃
  • 울산 18.1℃
  • 광주 19.1℃
  • 흐림부산 18.8℃
  • 맑음고창 19.4℃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8.6℃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전자 vs LG전자, 유튜브서 난타전

삼성전자 "올레드 TV 말고 번인 현상 없는 QLED TV를 선택해야"
LG전자 "QLED TV는 올레드 TV가 아니라 QD-LCD TV"

▲ 삼성전자가 OLED TV 번인 현상을 지적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What is burn-in? OLED TV burn-in"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유튜브 전쟁이 시작됐다. 

삼성전자는 자사 유튜브에 'TV burn-in checker'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집에 OLED TV가 있다면 번인 현상을 확인해보라는 것.

번인 현상은 주로 스마트폰 화면을 정지된 상태로 오랜시간동안 두면 화면에 잔상이나 얼룩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This is burn-in!" LG전자를 상징하는 듯한 붉은색 화면 속으로 거무튀튀한 얼룩이 드러난다.

"If you are worried about burn-in, play this video on your TV to test. The 10-second OLED burn-in checker starts in 3.2.1"

붉은색 화면이 10초간 정지화면이 지나간 후 다음 장면에서 잔상과 얼룩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PC 모니터 무결점 테스트와 비슷하게 영상을 틀어놓고 TV 화면을 살펴보면 된다.

"If you found any burn-in, contack a service center or get a burn-in free QLED."

TV에 번인 현상이 있으면 서비스센터에 연락하거나 번인이 없는 QLED를 사라는 얘기다.

“QLED Burn-in free” 삼성 QLED TV는 번인 현상이 없다는 말로 영상은 끝난다.

LG전자는 지난달 삼성전자 QLED TV를 분해하고 자사 OLED TV가 우월하다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뜻뜯한 리뷰 LG 올레드 TV'라는 제목의 영상이다.


연구원들은 자사 OLED TV와 삼성 QLED TV를 직접 분해하며 삼성 QLED TV를 깎아내렸다.

"삼성 QLED TV는 퀀텀닷 필름을 붙인 LCD TV다. QD시트에 LED백라이트와 LCD 패널을 적용한 것으로 (QLED가 아니라) QD-LCD가 정확한 표현이다"




배너





배너


정치

더보기
통합당 '추천위 비토'로 공수처 출범 무산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이 15일 시행에 들어갔지만 공수처 출범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이 장기화되면서 법정시한 준수가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법 시행일에 맞춰 공수처를 출범한다는 방침에 따라 공수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에 참여할 추천위원을 선정하는 등 압박에 들어갔지만 미래통합당이 '비토권'을 무기로 내세워 공수처 속도전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공수처 출범 법정시한을 맞은 이날까지도 공수처장 후보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할 후보추천위원회는 구성되지 않았다. 공수처법에 따르면 공수처장은 법무부 장관과 법원행정처장,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각 1명씩, 여야 교섭단체가 각 2명씩 추천하는 후보추천위원에 의해 결정된다. 추천위원 7명 중 6명이 동의하는 후보 2명을 대통령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 가운데 1명을 지명하는 방식이다. 앞서 공수처 출범 속도전에 나선 민주당은 지난 13일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을 선정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장이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인 n번방 사건 조주빈의 공범 강모씨 변호를 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반나절 만에 이를 철회하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