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흐림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2℃
  • 박무서울 18.9℃
  • 흐림대전 22.1℃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2.1℃
  • 박무광주 20.5℃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9.5℃
  • 안개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6.3℃
  • 흐림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경제

정경심과 최태원, 그리고 한국투자증권

한투 PB,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
정 교수 PC 반출 때 현장까지 내려가
6월 한투, 최태원 부당대출로 과태료 중징계
특정 개인 고객에 ‘부적절한 시중’을 든 것 마찬가지
한투에 비판여론 일어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이쯤 되면 현대판 VIP 인력사무소가 아닐까?

 

한국투자증권 얘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지난 7일 오후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5일 증거인멸 등 혐의로 A씨가 근무하는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를 압수수색했다.

 

A씨는 그동안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자녀들 재산 관리를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재산만 관리한 것은 아닌 듯하다.

 

충분히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인데도 정 교수가 PC를 반출할 때 현장까지 내려가 함께 했다.

 

증거인멸을 도운 게 아니라면 컴퓨터 한 대를 나르기 위해 PB가 지방까지 내려간 게 된다.

 

A씨의 행동은 개인적 일탈일까?

 

지난 6월 금융위는 한국투자증권에 과태료 5,000만 원을 부과했다.

 

발행어음으로 조달한 자금을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부당대출 했다는 혐의다.

 

한국투자증권이 특수목적법인(SPC)에 대출한 발행어음 약 1,670억 원이 실질적으로 특수목적법인(SPC)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은 최 회장에 쓰인 것으로 판단했다.

 

규모와 방법에만 차이가 있을 뿐 특정 개인 고객의 부적절한 시중을 든 것은 마찬가지다.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민간단체인 금융소비자보호원은 한국투자증권의 제재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투가 자본시장 건전성을 훼손했다. 금감원과 금감위의 대대적인 검사와 제재가 필요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